동아대병원, ‘저체온 치료’ 심포지엄 개최

미국, 유럽 등의 선진국에서 가이드 라인을 통해 심정지 환자에게 필수 치료로 선택되고 있는 저체온 치료에 대한 국내 의료계의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이와 관련 동아대병원은 31일 저체온 치료법에 대한 다양한 주제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저체온 치료(Targeted Temperature Management)’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저체온 치료란 심정지 발생 시 환자의 체온을 일시적으로 낮춤으로서 한 번 심장이 멎었다가 응급 시술을 통해 다시 심장이 뛰기 시작한 환자들의 뇌 손상과 재관류 손상으로 생길 수 있는 장기의 이상을 최소화 하기 위한 것으로 목표 체온 치료라고도 불린다.

특히 심정지 환자들의 생존율뿐 아니라 생존 시 정상 생활이 가능할 수 있도록 뇌 신경 손상도 최소화하는 치료법으로 널리 인정을 받으면서 의료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심포지엄은 총 2개의 섹션으로 나눠 진행되었는데 1부에서는 24시간 내 급사로 인한 심 정지에서의 저체온 치료 사용에 대한 주제로 발표가 진행되고, 가장 업그레이드된 저체온 치료 장비인 아틱선(ArticSun)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2부에서는 기타 외상 및 뇌졸중 소아 및 신생아 환자에서의 저체온 치료 사례가 발표됐다.

동아대병원 응급의학과 이재훈 교수는 “저체온 치료는 응급 의료 센터에 있어서 심 정지 상태 환자의 생사를 결정지을 수 있는 치료법이기 때문에 반드시 필요한 시술”이라며 “심폐 소생술과 제세동기는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반면 치료적 저체온 치료법은 아직 응급의료센터에서만 주로 사용되고 있어 순환기내과, 소아청소년학과, 신경과, 신경외과, 중환자의학과 등의 중환자를 상대하는 분과에서 그 사용이 보다 확대 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