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특별 감리, 엇갈린 두 시선

지난해 국내 IPO(기업 공개) 시장 최대어로 꼽히며 코스피 시장에 안착했던 삼성바이오로직스. 이달 들어 한때 바이오 업계 시가 총액 1위 셀트리온을 밀어내고 시총 1위에 올라서는 등 승승장구하던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 당시부터 제기된 의혹에 최근 부정 회계 의혹까지 더해져 몸살을 앓고 있다.

현재 금융감독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특별 감리를 실시하겠다고 밝힌 상태로, 이를 바라보는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한쪽에서는 검찰의 수사와 금융 당국의 특별 감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다른 한쪽에서는 정치권을 의식한 무리한 조사라는 우려스런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우선 정치권과 시민 단체 등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특혜 의혹에 대해 대대적인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수사를 통해 진실을 알려 투명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들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특혜 상장과 편법 회계로 최대 주주로 알려진 삼성물산의 가치 평가가 올라가면서 국민연금의 합병 찬성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특혜 상장과 편법 회계 의혹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있어야 한다”면서 금융위, 금감원, 공정거래위원회의 특별 감리 실시도 촉구했다.

반면 재계와 바이오 업계는 일제히 정치권이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의도적으로 흔들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바이오 업계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금융감독원의 특별 감리는 정치권의 주장에 금융 당국이 움직인 셈”이라며 “회계사회에서 검토한 결과 문제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재계의 한 관계자도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주식 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문제 삼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경영 타격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 일각에서도 사설 등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특별 감리는 금융 당국이 정치권의 바람에 흔들린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주식 시장 상장 요건(매출액 1000억 원 이상 또는 1년 동안 영업 이익 30억 원 이상)을 채우지 못했음에도 코스피 시장에 상장돼 특혜 의혹과 분식 회계 혐의를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의 특별 감리에 대해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측은 “특혜나 편법 회계 등은 없었다”면서도 “특별 감리가 이뤄진다면 성실하게 조사를 받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