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먼디파마와 코프로모션 체결

코오롱생명과학(대표이사 이우석)은 세계 최초 세포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의 국내 마케팅, 영업 전략적 파트너사로 먼디파마(사장 이명세)와 코오롱제약 두 곳과 계약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먼디파마는 종합 대학 병원 및 정형외과 중심의 중대형 병원을, 코오롱제약은 로컬 병원을 중심으로 코프로모션을 펼칠 계획이다.

인보사(성분명 : 토노젠콘셀)는 기존 치료 방법인 수술법 또는 약물 치료 방법과는 달리 주사제를 통해 통증 및 기능, 관절 구조 개선의 효능, 효과를 동시에 줄 수 있는 세계 최초의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이다.

단 1회 주사로 2년 이상의 통증 완화 및 활동성 증가 효과를 확인한 혁신적 기술의 바이오 신약인 ‘퍼스트 인 클래스’ 제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지난해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 허가 신청을 완료했고, 올해 2분기 안 품목 허가를 완료할 계획으로 먼디파마와 코오롱제약과의 계약을 통해 국내 출시 및 본격적인 제품,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먼디파마는 정형외과를 중심으로 신경외과, 마취통증학과 등에서 최상의 영업망과 마케팅 능력을 갖춘 미국계 회사로 평가 받고 있으며, 특히 통증 치료제 및 습윤 드레싱제를 통해 국내 정형외과 영역에서 돋보이는 영향력을 갖고 있다.

현재 국내 퇴행성 관절염 시장의 환자 수는 약 500만 명이며, 인보사의 직접적 환자는(2~3기) 약 200만 명 내외로 판단 할 때 시장 잠재력은 매우 클 것으로 풀이된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번 먼디파마와의 계약으로 성공적인 마케팅 및 국내 랜딩을 기대할 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의 경험과 네트워크를 통해 향후 인보사의 글로벌 진출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인보사는 작년 11월 일본 미쓰비시다나베제약과 국내 제약 바이오 업체 단일 기술 수출 계약 가운데 역대 최고가인 약 5,000억 원(457억 엔)으로 성공적인 계약을 진행했고, 지난 제35회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도 세계적인 투자자와 다국적 제약사들을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