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링거인겔하임, 차세대 만성 폐쇄성 폐 질환 치료제 개발

베링거인겔하임이 차세대 만성 폐쇄성 폐 질환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이를 위해 새로운 치료법 연구를 웨일 코넬 의과 대학(Weill Cornell Medicine)과 협력할 방침이다.

3년간 진행되는 이번 협력은 호흡기 분야에서 베링거인겔하임과 웨일 코넬 의과 대학이 보유한 전문성을 결합해 진행된다. 웨일 코넬 의과 대학 유전 의학부는 만성 호흡기 질환에 대한 독보적인 이해와 기도 회복을 위한 새로운 치료에 대한 연구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이를 베링거인겔하임이 호흡기 치료 영역에서 축적한 연구 개발에 대한 전문성에 더해 협력할 예정이다.

만성 폐쇄성 폐 질환을 포함한 만성 하기도 질환은 미국에서 세 번째로 높은 주요 사망 원인이며, 미국에서는 약 1,500만 명 가량이 만성 폐쇄성 폐 질환으로 진단받고 있다.

완치가 불가능한 질환인 동시에, 현행 치료법은 질환이 점차 심각한 수준으로 진행되는 것을 늦추기 위해 기관지 확장, 증상 완화 및 급성 악화 예방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행 만성 폐쇄성 폐 질환 치료는 환자들이 가능한 높은 활동성을 유지하도록 돕고, 전반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웨일 코넬 의과 대학의 유전 의학 학장이자 이번 협력을 이끌고 있는 로널드 G. 크리스털 박사는 “만성 폐쇄성 기도 질환의 분자 수준의 발병 요인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새로운 치료 기전이 밝혀졌고, 이에 따라 치료적 접근법으로서의 가능성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며 “베링거인겔하임과의 긴밀한 협력하에 진행성 기도 손상에 관한 지식을 더욱 넓히고, 만성 폐쇄성 폐 질환 환자에서 진행성 기도 손상을 늦추거나 멈추게 할 가능성이 있는 유망한 치료적 개념에 연구를 집중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베링거인겔하임의 연구개발 부문 수석 부사장 클리브 R. 우드 박사는 “웨일 코넬 의과 대학과 베링거인겔하임의 연구자들은 새로운 발견이 후보 물질 개발 및 약물 개발 프로그램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긴밀하게 협업할 것”이라며 “이번 협력은 베링거인겔하임이 초기 혁신에 집중하는 자사의 파트너십 전략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자 환자를 위한 차세대 치료제 개발을 위한 회사의 열정을 대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베링거인겔하임과 웨일코넬 의과 대학의 협력은 염증성 장 질환에 대한 선행 공동 작업에 이어 두 번째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