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중간한 관계, 나쁜 사이보다 더 안 좋다

인생을 얼마나 성공적으로 살았느냐 하는 여부를 판가름할 수 있는 것으로 인간관계가 있다. 마음을 터놓을 수 있는 인간관계를 많이 맺어왔다면 그 사람의 인생은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다.

흔히 대인관계는 좋거나 나쁜 두 가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또 다른 인간관계도 있으니 그건 어정쩡한 관계다.

사이가 좋지도 나쁘지도 않으면서 그렇다고 아주 남 대하듯 할 수도 없는 애매모호한 관계다. 직장에서 가장 피곤한 대인관계는 나쁜 관계가 아니라 이처럼 어중간한 관계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스웨덴 예테보리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은 직장인 900여명을 인터뷰해 인간관계를 체크했다. 그 결과, 어정쩡한 관계일 때 우울증, 불안, 스트레스 반응이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두드러진 것은 ‘나쁜 인간관계는 어정쩡한 인간관계보다 낫다’는 것이었다. 나쁜 관계로 정착되면 더 이상 애를 쓸 필요가 없고 현실을 받아들이기만 하면 되므로 덜 힘들다는 것이다.

반면 어정쩡한 관계는 상태 개선을 위해 뭔가 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주기 때문에 사람을 피곤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직장에서의 인간관계로 고통 받는 것은 여성이 남성보다 더 심했다.

인간관계가 잘 작동되지 않는 여직원은 불안과 스트레스, 불면증이 더 심했다. 눈에 잘 띄지 않을 만큼 작은 인간관계 스트레스를 그때그때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크게 달라졌다.

대인관계 스트레스를 받으면 사람의 몸과 마음은 그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려 노력한다. 연구에 따르면 점심시간과 휴식 등으로 이런 스트레스를 풀 기회가 주어져야지 그렇지 않고 시간외 근무가 잦고 일을 집에서까지 하는 경우가 늘어나면 쌓여진 스트레스는 어느 순간 폭발점에 이르게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처럼 폭발 단계에 이르면 일상생활을 유지하는 데도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며 업무 능률과 문제해결 능력이 크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내용은 미국 과학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에 실렸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