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80% 비타민D 결핍 “햇볕 20분정도 쬐야”

우리나라 남녀 어린이-청소년의 80%-84%가 비타민 D의 결핍 또는 부족 상태에 놓여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의과학연구소 진단검사의학과 이안나 전문의팀은 2014년 전국의 의료기관 332곳이 서울의과학연구소에 의뢰한 0-18세 어린이-청소년 1만3236명의 혈중 비타민 D 농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대한임상화학회가 출간하는 LMO(Laboratory Medicine Online)저널 최근호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어린이의 혈중 25-하이드록시비타민 D(25OHD) 농도를 측정해 농도가 20ng/㎖ 미만이면 비타민 D 결핍, 20.0-29.9ng/㎖이면 부족, 30.0ng/㎖ 이상이면 충분이라고 분류했다.

전체 어린이의 평균 비타민 D 농도는 22.2ng/㎖으로 부족 상태였다. 여아의 비타민 D 농도(21.6)가 남아(22.9)보다 낮았다. 7세 미만(유치원생)의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24.2ng/㎖으로 가장 높고, 다음은 7-12세(초등학생, 19.0), 13-15세(중학생, 16.0), 16-18세(고등학생, 15.0) 순이었다. 어린이의 나이가 많을수록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감소한 것이다. 이는 우리나라 중고생이 과중한 학업과 입시 경쟁으로 햇빛을 볼 시간이 부족한 탓으로 풀이된다.

계절별로는 어린이의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여름에 23.2ng/㎖으로 가장 높았고 봄(21.6)이 가장 낮았다. 월별로는 8월이 24.12ng/㎖으로 최고, 12월이 최저(21.3)를 기록했다. 이는 비타민 D가 햇볕을 받으면 피부에서 합성되는 ‘선 샤인 비타민’이란 것과 관련이 있다.

이 전문의는 “봄철 비타민 D 결핍을 방지하려면 햇볕을 충분히 쬐어 체내 합성을 증가시키고 음식으로 보충해야 한다”며 “봄엔 꽃가루-황사-미세먼지가 심한 데다 바람이 아직 차가워 팔-다리를 노출한 채 햇볕을 쬐기가 힘들다”고 지적했다.

하루 적정량의 비타민 D를 합성하기 위해서는 팔-다리가 보이는 상태에서 10-20분, 주 3-4회 정도 한낮 햇볕을 쬐는 것이 필요하다. 자외선 차단제는 비타민 D 합성을 방해한다. 이 전문의는 논문에서 “국내 어린이-청소년에서 비타민 D 결핍과 부족률이 매우 높다”며 “봄과 겨울, 연령 증가, 여아, 도시 지역 거주 같은 요인이 비타민 D 결핍-부족 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은 우리나라는 북반구에 위치하는데다(북위 33-38도), 자외선 차단제의 이용이 많고 야외활동이 적은 반면 비타민 D 강화식품 섭취는 적어서 어린이-청소년의 비타민 D 결핍 위험이 높다고 지적했다.

한편 비타민 D가 결핍되면 혈액의 칼슘과 인의 농도가 낮아져 골격이 약화되고 압력을 이기지 못해 휘게 될 수 있다. 어린이에서 이런 증상이 나타나는 질병을 구루병이라 한다. 성인에게서 나타나는 구루병은 골연화증(osteomalacia)이라 한다. 새롭게 만들어지는 뼈의 골화가 미약한 것이 특징으로, 엉덩이, 척추 등이 골절되기 쉽다. 노인이나 사무실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비타민 D를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결핍되기 쉽다. 햇빛 노출의 기회가 적을 뿐 아니라 신장기능의 저하로 활성화 전환이 효율적이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