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회목 회장, “제약 산업은 국민 산업 글로벌 도전이 살길”

국민 친화적인 제약 산업이 되고자 글로벌 도전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바이오제약협회 원희목 회장은 16일 서울 방배동 한국바이오제약협회에서 열린 취임 후 첫 기자 간담회에서 “제약 산업은 국민 산업”이라며 “글로벌 도전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원 회장은 제약 산업을 사회 안전망이자 미래 먹을거리 산업이라고 규정했다. “제약 산업은 국민의 건강권을 최우선 가치로 두는 공익적 기능의 사회 안전망 역할을 해야 하며 이를 위해 보건 안보의 병참 기지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례로 2009년 백신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사태가 확산된 신종 플루 사태를 예로 들었다.

이와 함께 화학과 철강, 조선 등 우리나라 전통적인 주력 산업이 경쟁력을 잃어가는 상황에서 제약 산업이 미래 먹을거리 산업으로서의 국가 경제를 이끌어 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원 회장은 제약 산업이 미래 먹을거리 산업이 되기 위해서는 “신약 개발을 위한 연구 개발(R&D) 투자가 선행되어야 하고 리베이트 근절 등 제약 기업의 윤리 경영을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원 회장은 제약 바이오 산업 육성을 위해 보건 당국에 ▲대통령 직속 제약바이오 혁신위원회 설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제약 바이오 산업 지원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적극적 정책 지원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의약품 개발 및 공급 기반 구축 등 5가지 제약 바이오 산업 육성 정책을 제안했다.

원 회장은 정부의 R&D 지원, 허가 규제, 보험 약가 제도 등 다양한 정책들과 정부 간 통상 협력 방안을 비롯해 국내외 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대통령 직속의 민관 협의 기구 성격의 위원회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제약 바이오 산업 지원 방안 제안했다. 정부의 R&D 투자 지원 규모를 현재 민간 투자의 8% 수준에서 선진국의 최소 투자 수준인 20%로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회장은 “국내 개발 신약의 경우 낮은 보험 약가 등으로 수출 계약의 어려움이 많은 만큼 지속적인 R&D 투자와 글로벌 가격 경쟁이 가능하도록 합리적인 약가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원 회장은 청년 실업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제약 바이오 산업의 일자리 창출 역량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정책 수립도 주문했다. 이를 위해 청년 고용 세액 공제 대상 연령 제한을 현행 29세에서 35세로 늘리고, 제조 및 생산 품목에 대한 시설 투자에 대해 세액 공제 확대와 자금 지원 등의 정책 지원을 촉구했다.

아울러 원 회장은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의약품 개발을 위해 환자의 진료에 꼭 필요한 기초 수액제나 혈액 제제 등 국가 필수 의약품에 대한 실효성 있는 통합 관리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