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등 다태아는 절반 이상이 조산아(연구)

임신 37주 전에 태어나는 조산아(이른둥이) 출생률이 16년 새 거의 두 배나 늘어났고 특히 쌍둥이 등 다태아의 경우 절반 이상이 조산아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공주대 보건행정학과 임달오 교수팀이 통계청의 1997∼98년(약 129만건)과 2013∼14년(약 85만건) 출생통계 원시자료를 토대로 산모의 뱃속에 몇 명의 아이가 들어 있느냐에 따른 조산아 출생률 차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우리나라 단태아 및 다태아에서 임신 기간별 세분화된 조기분만율의 변화 추이: 1997-98, 2013-14)는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임신 36주 이하 조기 분만율, 즉 조산아 출생률은 1997∼98년 3.31%에서 2013∼14년 6.44%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 기간에 단태아의 조기 분만율은 2.89%에서 4.66%, 쌍둥이 등 다태아는 32.37%에서 56.72%로 증가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아기의 성-산모의 출산 연령-아기의 출생 순위-부모의 교육수준 등 각종 변수를 고려해 분석한 결과 16년 새(1997∼98년에서 2013∼14년) 단태아의 조기 분만율은 1.57배, 다태아의 조기 분만율은 2.71배 늘었다”며 “단태아보다 다태아에서 조기 분만율이 더 빠르게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에서 국내 다태아 출생률도 16년 새 2.4배나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997∼98년 1.4%에서 2013∼14년 3.4%로 증가한 것이다. 전체 조산아의 78%는 후기 조기 분만(임신 34∼36주에 출산)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단태아보다 다태아가 조산아가 될 가능성이 훨씬 높고 그 증가 속도도 빨랐다”며 “국내에서 다태아 출생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한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다태 임신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산전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임신 34∼36주에 아기를 낳는 후기 조기분만을 예방-관리할 수 있는 대처법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금연, 자궁경부봉합술, 황체호르몬요법 제한, 시험관아기시술 시 이식 배아수 제한, 유도분만ㆍ제왕절개시술 억제 등이 조산아 출생 가능성을 낮추는 방법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출처=아이클릭아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