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크레아젠 크레아박스-HCC, 간암 환자 생존 연장

JW크레아젠의 수지상 세포 치료제 ‘크레아박스-HCC’가 간동맥화학색전술 대상 간암 환자의 무재발, 무진행 생존 기간을 연장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JW신약의 자회사 JW크레아젠(대표 이경준)은 간동맥화학색전술 간암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크레아박스-HCC 연구자 임상 2상을 종료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간동맥화학색전술을 받은 간암 환자에게 크레아박스-HCC를 투여한 결과 비투약군에 비해 무재발 생존 기간(Recurrence free survivals)과 무진행 생존 기간(Progression free survivals)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에서 간동맥화학색전술 환자를 대상으로 수지상 세포 치료제를 병용 요법으로 하는 임상 연구가 진행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크레아박스-HCC는 T세포, NK세포 등의 면역 반응을 유도하는 수지상 세포를 기반으로 하는 간암 면역 세포 치료제로 미성숙 수지상 세포에 항원을 주입시켜 제조된 성숙 수지상 세포가 체내에서 킬러T세포(Cytotoxic T Lymphocyte, CTL)를 유도해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만든 신약이다.

경북대학교병원 탁원영 교수와 부산대학교병원 허정 교수가 진행한 이번 임상은 간암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20명은 간동맥화학색전술과 병행해 크레아박스-HCC를 24주간 총 6회를 투여했고 대조군 20명은 간동맥화학색전술만 시행했다.

JW크레아젠은 현재 연구자 임상 결과에 대한 최종 결과 보고서를 도출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조기 시판을 위한 후속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JW크레아젠 관계자는 “현재 크레아박스-HCC는 간암 수술 환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3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며 “간동맥화학색전술 환자의 상업 임상까지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국내 간암 환자의 약 80%에 크레아박스-HCC 적용을 고려할 수 있어 간암 치료의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간암은 국내에서 사망률이 두 번째로 높은 질환으로 간절제술, 고주파열 치료술, 간동맥화학색전술 등이 주요 치료 방법으로 사용되고 있으나 5년 내 재발률이 70%에 달해 효과가 높은 치료제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