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간만에 성병 검사 결과 알려주는 ‘셀프 서비스’ 등장

매독 등 각종 성병 검사를 환자 스스로 하고, 그 결과를 6시간 이내에 휴대폰 문자로 받아볼 수 있는 간편한 서비스가 영국 런던의 개원가에 등장했다.

미국 과학 주간지 ‘사이언티픽 아메리카’는 검사 과정에서 낯선 사람과 눈을 마주치거나, 검사 결과를 병원에서 초조하게 기다리지 않아도 되는 새로운 성병 검사 서비스가 런던에서 선보였다고 보도했다.

런던의 딘 스트리트 클리닉은 디지털 시대를 맞아 고객들의 당혹스러움을 줄이고, 예약이 불필요한 셀프서비스 성병 검사 시설을 설치했다. 클리닉 측이 ‘딘 스트리트 익스프레스’(Dean Street Express)으로 명명한 이 진료 시스템은 낯선 사람과 눈을 마주쳐 낙인을 찍히는 듯한 느낌을 주지 않게 하는 경험을 셀프서비스로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 시스템은 분자시험 기술의 축소판 덕분에 효과도 크다.

성병에 걸리지 않았을까 걱정하는 사람은 온라인으로 시간을 예약한 뒤 클리닉에 도착, 컴퓨터 화면에서 체크인 한다. 메뉴에서 매독·임질·클라미디아 등 검사를 원하는 성병을 선택하면, 임상병리 전문가는 해당 검사에 필요한 면봉이 있는 튜브를 건넨다.

환자는 개인 룸에 들어가, 샘플을 제출하는 방법을 비디오로 보면서 검사를 끝낸다. 검사 결과는 6시간 이내에 휴대전화 문자로 전송된다. 이 기술은 미국 질병 진단 회사인 세페이드(Cepheid) 사가 개발했다. 이 회사는 샘플 채취 후 15분 만에 결과를 얻을 수 있는 휴대용 결핵검사 키트를 2011년 개발해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세페이드의 검사 방법에는 질병을 정확히 찾아내는 유전자 마커가 쓰이지만, 이 모든 기능은 매우 작은 휴대용 기계 내부에서 일어난다. 호프만-라로슈 사 등 다른 회사들도 나중에 이와 비슷한 시스템을 개발했다.

딘스트리트 모델은 런던에서 이미 유명해졌다. 세페이드 측은 최근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검사를 시작했고, 두 번째 검사 클리닉을 개설했다. 또 5곳에 추가로 클리닉을 열 계획이다.

이 회사의 최고의료경영자(CMO)인 데이브 퍼싱은 “예약이 불필요한 클리닉에 필요한 이 새로운 시스템을 바르셀로나·파리·브리즈번과 호주 및 샌프란시스코 등에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플로리다에선 한 곳이 곧 개설될 예정이다. 이 내용은 성 전문 미디어 속삭닷컴(http://soxak.com/)이 보도했다.

[사진출처=Axente Vlad/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