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원셀론텍, 관절 조직 보충재 ‘카티졸’ 싱가포르 특허

바이오콜라겐을 이용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관절 조직 보충재 ‘카티졸’의 제조 기술이 싱가포르 특허 등록을 마쳤다고 세원셀론텍이 13일 밝혔다.

카티졸은 관절강 내 간편하게 주입돼 관절 내 조직막을 강화함으로써 △관절 조직을 보호하고 △관절 조직의 탄력성을 증가시키며 △관절 조직의 윤활 작용을 보조하여 관절 조직의 기능을 강화시키는 의료 기기다.

이번 특허 기술은 세원셀론텍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고품질의 바이오콜라겐 기반 조성물을 주사 형태로 제조해 관절 연골 조직 재건을 효과적으로 유도한 기술이다.

관절 연골 조직의 구성 성분과 가장 유사한 생체 적합 물질인 바이오콜라겐을 외과적 절개 없이 주사침으로 관절연골손상부위에 직접 주입·보충하는 간편한 방식을 통해 통증 완화는 물론, 조직 재건을 촉진할 수 있다.

또한 히알루론산 성분의 관절주사제 등 일시적인 통증 완화를 목적으로 하는 기존 제품의 약점 보완과 환자의 빠른 회복과 비용 절감, 의료진의 편의성을 도모할 수 있다.

관절주사제 시장은 2015년 국내 845억 원, 세계 1조6000억 원 규모로 형성되고 있는데, 인구 고령화 및 관절염 환자의 증가로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있다.

서동삼 RMS본부 상무는 “바이오콜라겐을 이용한 효과적이고 인체 친화적인 치료가 간편한 비수술적 방법으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기술적 의의가 크다”며 “아시아 의료시장의 허브이자 세계 4위 규모의 의료관광국이며, 가파른 고령화 추세 속에 관절질환을 비롯한 만성질환 발병률의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는 싱가포르 시장에서 특허권을 확보한 점도 의미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카티졸의 제조 기반 기술은 2016년 1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보건신기술(NET)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