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관질환 원인 콜레스테롤.. “커피믹스, 라면 등 절제해야”

최근 콜레스테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방 성분의 일종인 콜레스테롤이 전혀 없으면 생명을 유지할 수 없지만 정상 수치보다 높을 경우 동맥경화, 심장병 등 심혈관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고콜레스테롤 진단을 받고도 방치하면 중년 이후 각종 혈관 질환으로 고생하며 삶의 질이 급격히 악화되게 된다.

그렇다면 우리 몸에서 콜레스테롤은 왜 높아질까? 콜레스테롤은 음식을 통해 섭취하거나 간에서 만들어지는 등 두 가지 형태가 있다. 우리 몸은 필요한 콜레스테롤을 간에서 충분히 생성한다. 음식으로 섭취하지 않아도 혈중에 충분한 콜레스테롤이 존재하는 이유다.

고콜레스테롤은 포화지방, 트랜스지방, 콜레스테롤이 많은 동물성 식품을 지나치게 먹거나 체중과다, 운동 부족, 과음, 과식 등의 생활습관에서 요인을 찾을 수 있다. 유전적으로 간에서 콜레스테롤이 잘 제거되지 않을 경우도 콜레스테롤이 높아질 수 있다.

콜레스테롤이 높다면 육류의 섭취를 줄여야 한다. 고기를 전혀 먹지 말라는 것은 아니고 이전보다 고기의 섭취량을 절반 이상 줄이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특히 지방질이나 햄, 소시지 같은 가공육은 되도록이면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고기를 먹지 않는다고 해서 콜레스테롤에 대한 걱정이 끝나는 것은 아니다. 대한비만학회에 따르면 고기는 전혀 섭취하지 않아도 도넛, 케이크, 비스켓류, 프림커피, 라면을 즐겨먹는 경우에도 혈중 콜레스테롤이 상승될 수 있다. 이런 식품들은 실온에서 액체형태인 불포화지방산을 경화 공정에 의해 제조된 가공유인 ‘부분경화유’ 또는 ‘경화유’인 트랜스지방을 함유하고 있는 가공품들이 대부분이다.

설탕, 분말크림이 든 인스턴트 커피믹스를 즐겨 마시면 커피 섭취로 인한 건강상 이점보다 가공커피에 첨가된 당, 분말크림, 합성첨가물 등으로 인해 혈중 콜레스테롤 상승 뿐 아니라 대사증후군 등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커피에 설탕이나 프림을 넣지 않은 블랙커피를 마실 경우 건강상 이점도 확인되고 있다. 그러나 커피믹스의 주성분 중 하나인 분말크림은 주재료가 경화 식물성 기름이어서 제조과정에서 다량의 트랜스지방이 생길 수 있다. 구입 전 포장지 등을 통해 성분 명을 잘 살피는 것이 좋다,

콜레스테롤 상승으로 인한 성인병을 예방하려면 고기는 살코기 위주로 섭취하고, 자신에게 알맞은 식습관 유지, 적정체중 관리, 콜레스테롤과 포화지방이 높은 식품 주의, 금주, 규칙적인 운동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