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자주하는 사람이 일도 잘한다(연구)

직장에서 쑥쑥 승진하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매일 성관계를 갖고 오르가슴을 느껴야 할지도 모르겠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미국 오리건주립대 연구팀이 기혼 직장인 159명을 2주 동안 조사한 결과, 성관계를 자주 하면 생산성이 높아지고, 작업능률이 오르고, 승진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날 밤 성관계를 맺은 남녀가 더 높은 생산성과 업무 집중도를 보이며, 직장 스트레스를 집까지 갖고 오는 사람들의 성생활은 열악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하루에 최소한 1회 오르가슴을 느끼는 사람들이 일을 더 즐기고, 열심히 일하고, 더 높게 승진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은 일과 삶의 균형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오리건주립대 경영대학 케이스 리빗 부교수(조직행동)는 “직장인들이 건강한 성생활 등 건강한 관계를 유지하면 행복해지고, 일에 집중하게 된다”며 “이는 본인들은 물론 소속 조직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그는 “집에 오면 일 스트레스를 훌훌 털고, 매일 성관계를 갖는 사람들이 일도 잘하고, 성관계도 잘한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골자”라고 말했다.

성관계는 뇌의 보상센터와 관련 있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의 분비를 촉진하고, 사회적 유대·애착과 관련 있는 신경펩타이드인 옥시토신을 분비한다. 리빗 부교수는 “이 때문에 성관계는 자연스럽게 기분을 좋게 하고, 이튿날까지 그 효과를 지속시킨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전날 밤 성관계로 아침에 기분이 좋으면 근무시간 내내 업무 집중도와 직무 만족도가 높다. 최소 24시간 지속되는 이 효과는 남녀에게 모두 강력히 나타났다. 매일 기분을 좌우하는 예측변수로 작용하는 결혼 만족도와 수면의 질을 충분히 고려하더라도 그 효과는 강력했다. 리빗 부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성관계가 사회적·감정적·심리적 혜택을 안겨준다는 점을 상기시켜준다”며 “가능하면 성관계에 우선순위를 두고 시간을 할애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스웨덴에서는 지방의회 의원이 근로자들의 만족도 향상을 위해 하루 근무 중 1시간의 유급 ‘성관계 휴식’(sex break)을 보장하는 법안을 제출했다. 또 프랑스에서는 퇴근 후 종업원들에게 이메일 보내는 것을 금지하고 근로자의 ‘퇴근 후 연락 단절권’을 보장하는 법이 제정됐다.

리빗 부교수는 “기술 발전에 따른 접속 유혹을 과감히 뿌리쳐야 하며, 특히 고용주들은 종업원들이 퇴근 후 업무에서 완전히 벗어날 수 있도록 배려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http://soxak.com/)이 보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www.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