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 친구 사귀는데도 영향 끼친다

유유상종(類類相從)은 같은 무리끼리 서로 사귄다는 뜻이다. 그래서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라는 격언도 있다.

그런데 이와 관련해 친구를 사귀는 데에 유전자가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버지니아 커먼웰스대 의대 정신의학 및 인간유전학과 연구팀은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유전적 성향에 따라 특정 유형의 친구를 선택하게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버지니아 주에서 태어난 일란성과 이란성 남자 쌍둥이 1800쌍을 대상으로 8~24세까지 2~3년씩 나누어 담배나 술, 마약을 하는지 그리고 물건을 훔치는 등 위법행위를 하는 친구가 있는지를 조사했다.

그 결과, 유전자가 같은 일란성쌍둥이는 친구를 선택하는 유형이 비슷했지만 유전자가 다른 이란성쌍둥이는 차이를 보였다.

친구 선택에 유전자가 미치는 영향은 8~11세에 30% 정도였다가 독립적인 성인으로 성장하는 15~24세에는 50% 정도로 늘어났다.

연구팀은 “이는 친구를 선택하는데 유전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이라며 “아이들이 미래에 반사회성 인격 장애 같은 외형적 문제행동이나 약물남용의 위험이 있는 지를 알아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