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시대 눈 건강법 5가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의 확산으로 현대인의 눈은 지하철, 버스 안에서도 쉴 틈 없이 모니터에 종속돼 가고 있다. 이런 현대인의 ‘디지털 종속 형’ 생활이 눈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의 전문가들은 “미국에서는 업무와 관련된 안과질환으로 매년 수십억 원의 노동생산비가 낭비되고 있다”며 “대부분의 눈 손상은 건설이나 제조업 분야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 전자기기에 의한 눈 건강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다”고 말한다.

특히 스마트폰 시대로 접어들면서 현대인들의 눈은 흔들리는 차안이나 따가운 햇살이 비치는 야외에서도 혹사당하고 있는 것이다. 이 때문에 눈의 피로, 시력저하, 두통, 눈이 뻑뻑하고 따가운 증세 등이 자주 나타난다.

미국안과의사협회 자료 등을 토대로 디지털시대에 현대인들이 눈 건강을 챙길 수 있는 팁 5가지를 알아본다.

눈 휴식=20분 모니터를 본 뒤 20초는 휴식시간을 갖고 6, 7m 먼 곳을 바라봐야 한다.

글자 키우기=이동식 기기들의 모니터 글자 크기를 키워 눈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멀찍이 보아야 한다.

화면 밝기 조정=너무 밝지도 어둡지도 않게 모니터 화면 밝기를 조정해야 한다.

직접적 빛 반사 피하기=스마트폰이나 이동식 기기 화면을 이동 중에 볼 때 머리 바로 뒤나 앞에서 빛이 직접적으로 비치면 눈이 부시다. 빛이 직접적으로 눈에 조사되지 않도록 빛의 방향을 신경 쓰도록 한다.

눈높이 조절=컴퓨터나 이동식 기기 모니터가 눈높이보다 약간 아래 있어야 내용물에 집중하기 쉽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