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애 여성, 오르가슴 가장 못 느낀다(연구)

남녀의 성 정체성과 성적 지향을 통틀어 이성애 여성이 성관계 시 오르가슴을 가장 못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성 전문지 속삭닷컴이 킨제이연구소와 미국 인디애나대학교·채프먼대학교가 미국인 5만 2,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방대한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연구팀은 성별 및 성적 취향에 따라 오르가슴 빈도가 어떻게 변하는지 조사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성애 남성이 성관계 때 오르가슴을 느낄 확률이 95%로 가장 높았다. 이어 동성애 남성(89%), 양성애 남성(88%)의 순이었다.

여성의 경우 동성애 여성이 성관계 때 오르가슴을 느낄 확률이 86%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양성애 여성(66%), 이성애 여성(65%)의 순이었다.

연구팀은 “이 같은 ‘오르가슴 격차’는 사회문화적·진화적 요인의 결과로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동성애 여성들이 여성의 신체구조와 클리토리스 자극을 더 잘 이해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동성애 여성들이 이성애 여성들보다 침실에서 역할을 바꿔 성관계를 맺는 데 더 익숙하다는 것이다. 이성애 여성들이 오르가슴을 느끼는 확률을 높일 수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jimin

    [축복의 공유]구글과 같은 세계적 대기업 kyani , (출처 : 건강의학 .010 5475 7080. | https://a5603.blog.me/221451525109 블로그)http://me2.do/x0wvuTwE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