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가 당신을 살찌게 만든다”

스트레스를 적절하게 해소하지 못하면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기가 힘들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연구팀에 따르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만성적으로 높으면 과체중이나 비만이 될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남녀 2500여명을 4년 동안 추적 관찰하며 주기적으로 이들의 모발 샘플을 채취해 코르티솔 수치를 측정했다. 이전의 연구에서도 코르티솔 수치가 높아지는 것과 체중 증가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때에는 혈액과 침, 소변 샘플에서만 코르티솔 수치가 측정됐다. 이런 샘플들은 매일 변동이 심하기 때문에 머리카락보다 신뢰성이 떨어진다.

연구팀은 모발 샘플을 통한 코르티솔 수치 기록과 함께 참가자들의 몸무게, 체질량지수(BMI), 허리둘레 등도 측정했다. 그 결과, 코르티솔 수치 증가와 허리둘레, 체중, BMI가 증가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사라 잭슨 교수는 “코르티솔 수치가 높을수록 허리둘레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허리가 더 굵다는 것은 복부에 쌓인 과도한 지방으로 인해 심장질환이나 당뇨병, 조기 사망 등의 위험이 증가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비만(Obesity)’ 저널에 실렸으며 미국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