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이 여성보다 더 빨리 사랑에 빠진다

흔히 여성들이 남성의 사탕발림에 잘 속아 넘어간다고들 생각한다. 하지만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이 여성보다 훨씬 더 빨리 사랑에 빠지거나 그렇게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심리학자 마리사 해리슨 박사 연구팀이 대학생 172명을 대상으로 벌인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들은 여성들보다 더 빨리 사랑에 빠지고, 더 일찍 사랑을 고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리슨은 “정서적이고 성급한 성격 때문에,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더 빨리 사랑에 빠지고 더 일찍 사랑한다는 말을 꺼내는 ‘사랑 바보’라는 식의 영국 사회 통념과는 사뭇 다른 결과”라고 밝혔다.

런던 심리학자 닐 라몬트는 “일반적으로 남성들이 더 실용적이거나 심지어 ‘파트너에 대한 헌신·약속을 회피하는’ 경향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남성은 강력하면서도 꺾이지 않아야 한다는 사회·문화적 규범이 있을 수 있지만, 사실 남성들은 바람직한 삶의 의미를 의미 있고 깊은 애정관계에서 찾는다”고 강조했다.

여성들은 한정된 난자를 갖고 태어나지만, 남성들은 수백만 개의 정자를 매일 생산한다. 심리학자 닐 라몬트는 “따라서 여성이 아이 양육에 도움이 되지 않는, 무가치한 남성에게 몸과 마음을 바쳐 임신한다면, 이는 시간·자원 측면에서 아주 높은 비용을 지불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런던메디컬센터 심리학자 잉그리드 콜린스는 “동물계에서도 흔히 나타나듯, 수컷은 보통 사냥꾼이고 곧 흥분하기 쉽지만, 암컷은 육아에 유리한 장기적 안정성에 더 신경을 쓴다”고 분석했다. 따라서 남성들은 “사랑해”라는 말을 더 먼저 내뱉는 경향이 있으며, 여성들은 위험을 회피하기 때문에 안정성을 확보할 때까지 속마음을 털어놓지 않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콜린스는 “심리치료 경험으로 미뤄볼 때, 남성들은 한 파트너에게 쉽게 흥분할 뿐만 아니라, 더 많은 파트너에게 관심을 보일 확률이 더 높다”고 말했다.

마리사 해리슨은 “남성들은 ‘종의 생존’이나 진화 때문에 불륜을 저질렀다고 변명해선 안 된다”며 “남성들은 동굴에 사는 원시인이 아니며 욕구를 통제할 수 있는 두뇌를 갖고 있음을 잊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내용은 미국 매체 ‘바이스 닷컴’, 국내의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