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 활발한 80대, 50대보다 성 만족도 높아

성생활이 활발한 80대 노인들의 성 만족도는 중년층보다 훨씬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맨체스터대학교 사회과학대학원 데이비드 리 박사 연구팀은 ‘영국인 노화에 대한 추적연구’ 자료를 조시 테틀리 교수와 함께 분석, 연구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나이가 듦에 따라 발기부전 등 신체적인 문제가 더 자주 발생하지만 성관계의 만족도는 80세 이상 연령층에서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80세 이상 연령대의 남녀가 50~70대에 비해 상호 궁합이 더 맞고 친밀감을 더 많이 공유한다는 것이다.

리 박사는 활발한 성생활을 여전히 즐기고 있는 이 80대 이상 노인들을 ‘성생활 생존자’(sexual survivors)라고 부른다. 그는 “성관계는 삽입으로만 규정되는 게 아니며, 일부 노인들은 더 풍부한 상상력으로 성생활을 활발하게 유지하는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노인들이 상황에 잘 적응해 삽입 성관계를 더 이상 하지 않고, 키스·포옹 및 일반적인 성행위에 만족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80대의 성생활이 모두 보장되지는 않는다는 게 문제다. 85세 이상 연령대의 경우 여성은 10명 중 1명꼴, 남성은 4명 중 1명꼴만이 성생활을 즐긴다.

리 박사는 ‘성생활 생존자’가 되는 데 필요한 조건을 연구 중이다. 우선 파트너를 갖는 게 중요하다. 하지만 상당수 80대가 배우자와 사별했다. 또 약물 치료는 성욕과 성적 능력에 방해가 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성생활이 활발한 80대는 여전히 호기심의 대상으로 간주돼 이와 관련된 다큐멘터리가 다양하게 제작될 정도다.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사이트들조차 2015년 80대들과 인터뷰했다.

또 미국 매체 ‘바이스’는 동성애자·이성애자 등의 만남 앱 ‘그린더’(Grindr)를 이용하고 있는 크리스 윌슨(82세)과 인터뷰를 했다. 그는 “이 앱은 특히 여행할 때 유용하다”며 “런던에 머무는 동안 약 40명에게 유혹당했고, 7일 동안 성관계를 8회 맺었다”고 밝혔다.

리 박사는 “일부 노인들이 만족스러운 성생활을 원하고 있다”며 “따라서 이런 사고방식에 익숙해질 필요가 있고, 그들이 목적을 이룰 방법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나이와 상관없이 성생활을 즐기는 문제에 대한 논의를 늘리고, 관련 보건의료 서비스를 확충하는 등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영국 일간 가디언, 국내의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