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 골다공증-뼈 골절 조심(연구)

제2형 당뇨병에 걸린 사람은 정상인보다 고관절(엉덩관절) 골절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김세화 교수(내분비내과)팀이 건강보험공단의 표본코호트DB(100만 명 대상)를 이용해 당뇨병 환자 1만7,100명과 정상인(비당뇨병군) 3만 4,220명을 2004년부터 2010년까지 6년 동안 추적관찰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결과는 골대사 국제전문 학술지인 ‘Journal of Bone and Mineral Metabolism’에 게재됐다

연구 결과, 당뇨병 환자군 중 한 개 이상의 골절은 3,855건 발생했고 고관절 골절은 493건이었다. 특히 고관절 골절 발생률은 여성의 경우 당뇨병 환자군에서 1만명당 32.3명으로 비당뇨병군(15.7명)보다 2배 많았다. 이는 연령, 골다공증 유무, 다른 만성질환을 모두 보정한 후에도 유의미한 값을 보였다.

남성에서도 당뇨병 환자군 1만명당 14명이 고관절 골절이 발생했으며, 비당뇨병군에서는 7.8명으로 약 2배 차이였다. 흥미로운 것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골절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당뇨병이 있는 남자는 정상인 여성만큼 고관절 골절의 위험이 높다는 것이 밝혀졌다.

또한 연령별로 나눠 분석한 결과 50-64세의 연령대에서 당뇨병으로 인한 골절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성모병원 김세화 교수는 “고혈당이 지속될 경우, 이로 인한 독성물질이 뼈의 단백질(콜라겐)에 축적되어 뼈의 질을 약화시키고 파골세포와 조골세포의 균형을 깨뜨려 소변의 칼슘 배출량을 증가시킨다”며 “제 2형 당뇨병 환자에게서 골다공증에 대한 선별검사와 골절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