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과 심박수의 묘한 관계 3가지

심장 박동 수(심박수)는 심장이 1분간 뛰는 횟수를 뜻하며 혈압은 혈액이 혈관 속을 흐르고 있을 때 동맥벽에 미치는 압력을 말한다. 이 두 가지는 병원에서 ‘활력 징후’로 함께 측정한다. 그러나 이 두 가지는 각기 별개로 건강에 관여한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 호티토디닷컴이 혈압과 심박수에 대해 잘못 알려진 것들을 소개했다.

혈압과 심박수는 항상 같이 변동한다?=혈압과 심박수가 종종 같이 오르거나 내리는 것은 사실이다. 예를 들어 위험에 처했을 때 혈압과 맥박이 동시에 급상승한다. 하지만 심박수가 올랐다고 해서 자동적으로 혈압이 상승한 것은 아니다.

이와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한편 두 가지가 연관되어 있지 않을 때에는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혈압이 지속적으로 높으면서 심박수는 정상 범위에 있다면 혈압에 대한 치료만 특정해서 받아야 한다.

혈압과 심박수에는 정상임을 나타내는 수치가 있다?=물론 가이드라인이 있다. 하지만 평균이나 정상 범위라는 것은 사람에 따라 다를 수가 있다. 정상 혈압 수치는 120㎜ Hg/80㎜ Hg으로 규정하고 있다. 심박수는 1분간 60~100회를 정상 범위로 보고 있다.

그러나 유의해야 할 것이 있다. 전문가들은 “심박수나 혈압은 모두 개개인의 건강 상황에 따라 달리 맞출 필요가 있다”며 “의사와 상의해 각자에게 맞는 기준치를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치가 낮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뜻이다?=건강상 어떤 사람에게 좋은 것이 다른 사람에게는 해가 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몸이 좋은 젊은이는 심박수가 50이나 어떤 경우에는 40회를 기록할 수도 있다.

반면 저혈압은 노인 환자나 심장병이 있는 사람에게는 특히 까다로운 문제다. 별 것 아닌 것처럼 보일수도 있으나 이런 사람들에게는 큰 문제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혈압이 건강상 위협이 될 때에는 몸에 증상이 나타난다. 현기증이나 두통, 전신이 무기력한 증상, 불면 증상 등이 있으면 의사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이미지출처:Magic mine/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