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랩셀, 세포치료제 제조법 특허

녹십자랩셀(대표 박복수)이 특허청으로부터 안정성 높은 자연살해세포의 효율적인 제조방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혈소판 용해물을 사용해 자연살해세포의 증식율 및 세포독성을 유지시키는 기술로, 회사 측은 자연살해세포 치료제의 대량생산은 물론 생산비 절감까지 가능하게 해 상용화에 유용하다고 밝혔다.

자연살해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로, 배양이 어렵고 활성 기간이 짧다는 특징 때문에 활성 지속 기간을 늘리고 분리 배양 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상용화의 핵심이다.

황유경 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안정적인 세포 증식을 유도하면서 생산량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녹십자랩셀이 개발한 항암 자연살해세포 치료제 ‘MG4101’은 지난해 임상 2상에 진입해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에 가장 근접해 있다. 특히 임상과 함께 중국 등 글로벌 시장에 기술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증권업계 관계자는 “녹십자랩셀은 향후 자연살해 세포치료제를 중국을 비롯한 다양한 국가에 기술을 수출할 계획”이라며 “자연살해 세포치료제 기술수출이 녹십자랩셀의 수익성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