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나누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주말 오전’

영국인들은 주말인 일요일 오전 9시에 성관계를 갖는 것을 가장 선호하며, 아침보다는 저녁이나 밤에 성관계를 갖는 걸 더 좋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영국의 건강뷰티업체 ‘슈퍼드러그’가 영국 성인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영국인들은 주중(평일)보다는 주말을 성관계에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요일 오전 9시는 영국인들이 침실 등 기타 장소에서 성관계를 맺느라 바빠지는 시간대인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인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성관계 시간대 톱10’은 토요일 오전 9시(1위)에 이어, 2위 토요일 오후 10시 30분, 3위 토요일 오후 11시 30분, 4위 금요일 오후 10시 30분, 5위 토요일 오전 10시 30분, 6위 토요일 오전 11시 30분, 7위 금요일 오후 10시 30분, 8위 토요일 오후 11시 15분, 9위 토요일 오후 9시 30분, 10위 일요일 오후 9시 30분 등이다.

여기엔 토요일 오전이 3개나 포함돼 있어, 영국인의 성관계 황금시간대는 ‘토요일 오전’ 인 것으로 분석됐다. 금요일 오후도 2개가 포함돼 인기 있는 시간대로 꼽혔다.

일반적으로 영혼이 자유로운 주말에 기분이 더 좋은 게 사실이다. 성관계 전문가인 앨릭스 폭스는 “일요일 오전이 인기 1위에 올랐다는 것은 전혀 놀라운 게 아니다”라며 “그 시간대에는 편안하고 여유가 있으며, 늦잠을 자다가 성관계를 가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가장 인기 없는 성관계 시간대 톱10’은 월요일 오후 4시 45분(1위)에 이어, 2위 월요일 오후 3시, 3위 화요일 오후 5시 30분, 4위 화요일 오후 9시, 5위 목요일 오전 8시, 6위 목요일 오후 1시 30분, 7위 월요일 오전 8시, 8위 수요일 오전 7시 30분, 9위 금요일 오후 5시, 10위 토요일 오후 5시 등이다.

앨릭스 폭스는 “성관계 시간대에 너무 집착하면 판박이 일상 때문에 삶이 지루하고 따분해져 열정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따라서 삶에 변화를 줌으로써 부부관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작은 노력이 필요하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