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여성이 입술 화장을 중시하는 이유는?(연구)

30대 여성이 입술화장을 중시하고, 젊은 여성이 입술 화장품을 가장 많이 소유하고 있는 것은 입술 화장품의 색채-광택-보습 효과를 기대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내 20-30대 젊은 여성 10명 중 3명은 거의 매일 화장을 하고 기초화장-부분 색조화장보다 전체 화장을 하는 여성이 더 많았다.

원광대 뷰티피부미용과 김기영 교수팀이 2014월 11-12월 대학생(132명)-서비스/판매직 등 직장인(92명) 등 20-30대 여성 350명을 대상으로 화장품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미용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젊은 여성의 화장 범위는 ‘전체 화장’이 43.1%로, ‘부분 색조화장’(33.4%), ‘스킨-로션 등 기초화장’(20.6%), ‘전혀 화장하지 않음’(2.9%)보다 많았다. 일주일에 화장을 하는 횟수는 ‘매일’이 31.4%로 최다를 기록했다. 이어 ‘주 4-5일’(26.6%), ‘외출 시만’(26.3%), ‘주 2-3일’(9.1%), ‘기타’(6.6%) 순이었다. 연간 평균 색조 화장품 구입비용은 ‘30만원 미만’이 66.3%로 가장 많았다. ‘30만-50만원 미만’이 22.9%, ‘50만-100만원 미만’이 8.3%, ‘100만원-200만원 미만’이 2.6%였다.

젊은 여성은 절반 이상(53.1%)이 얼굴 이미지 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색조 화장으로 ‘눈 화장’을 꼽았다. 다음은 ‘입술 화장’(41.2%), ‘볼 화장’(5.7%) 순서였다.

화장 경험이 많은 30세 이상 여성은 ‘입술 화장’이 ‘눈 화장’보다 얼굴 이미지 변화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고 인식했다.

젊은 여성이 가장 많이 보유한 색조 화장품은 ‘입술 화장품’(59.1%)이고, ‘눈 화장품’(37.7%), ‘볼 화장품’(3.1%)이 그 뒤를 이었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30대 여성이 입술화장을 중시하고, 젊은 여성이 입술 화장품을 가장 많이 소유하고 있는 것은 입술 화장품의 색채-광택-보습 효과를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풀이했다.

감성적 의미를 전달하는 색상의 입술 화장품을 바르면 얼굴의 매력-품위-귀여움-부드러움 등을 잘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입술 화장품의 광택-보습효과는 모세혈관의 붉은 빛을 띠는 입술에 윤기를 주고, 털-분비샘이 존재하지 않아 트고 건조해지기 쉬운 입술을 촉촉하게 한다.

젊은 여성이 입술 화장품을 살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것은 ‘발림성’(40.3%)과 ‘향취-색상’(39.1%)이었다. 현재 사용 중인 입술화장품의 생산국은 ‘국산’ 60.3%, ‘수입’이 39.7%였다. 가장 구입하고 싶고 안전하다고 인식하는 입술화장품 생산국은 프랑스였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국산 입술화장품의 브랜드 이미지는 프랑스산보다 낮았다”며 “프랑스가 최초로 립스틱을 제품화 한 나라인데다 국내 백화점에 많이 입점해 있어 국가 브랜드 이미지가 좋기 때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내용은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이미지출처:Kiko Jimenez/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