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체 노동 여성의 충치, 비육체직 여성의 1.7배

육체 노동을 주로 하는 여성 직장인의 치아우식증(충치) 유병률이 비 육체직 여성 직장인에 비해 1.7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수산업 종사 남성의 충치 위험은 관리직-전문직 남성보다 1.6배 높았다.

강릉원주대 치대 치위생학과 신선정 교수팀이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2007-2009년)를 이용해 19-64세 성인 중 7676명의 직업별 치아 건강 상태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치위생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결과 남녀 모두 비육체직 종사자에 비해 육체직 종사자가 구강 건강문제를 경험할 위험이 높았다. 남성 직장인의 경우 치아우식증 유병률에서 육체직(41.5%)과 비육체직(36.5%) 간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관리-전문직(36.2%), 서비스-판매직(38.5%), 농수산직(44.1%) 등 직업의 종류에 따라서도 치아우식증 유병률이 달랐다. 치주질환 유병률도 육체직 남성(37.1%)이 비육체직 남성(31.4%)보다 높았다.

여성 직장인도 육체직(40.6%)이 비육체직(28.6%)보다 치아우식증 유병률이 높은 것은 마찬가지였다. 여성 농수산직 여성의 치아우식증 유병률은 62.4%로 관리-전문직 여성(25.9%)의 2.4배에 달했다. 치주질환 유병률도 육체직 여성(24.6%)이 비육체직 남성(19.9%)보다 높았다.

신 교수팀은 논문에서 “비육체직에 비해 육체직 종사자가 치아우식증 유병 위험도가 남자는 1.19배, 여자는 1.67배 높았다”며 “칫솔질을 하루 3회 미만 할 가능성은 육체직 남성은 1.83배, 육체직 여성은 2.39배 높았다(비육체직 대비)”고 기술했다. 치주질환 유병률과 저작 곤란 경험률도 육체직 남성은 각각 1.37배, 1.78배, 육체직 여성은 각각 1.43배, 1.55배 높았다(비육체직 대비).

직장인에게 치아우식증, 잇몸질환 등 구강질병이 많으면 근로-경제손실을 부를 수 있다. 이는 개인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킬 뿐 아니라 노년기 구강건강 문제를 심화시키는 요인이다. 이 내용은 2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이미지출처:PhotoMediaGroup/shutterstock]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