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피부 속 주름 개선-미백에 효과

홍삼이 기미, 주름 등 노화를 방지하는 ‘안티에이징’ 효과가 있다는 점이 국내외 연구진에 의해 밝혀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경희대학교 유전공학과 황재성 교수는 홍삼을 피부에 바르면 자외선으로 인한 기미, 주근깨 등 색소침착을 예방하고 완화해, 피부 미백에 도움을 준다는 점을 밝혔다.

황재성 교수팀은 쥐의 피부각질세포에 UVB 자외선 30mJ/㎠을 조사시키고 3-6시간 후 생체 내 염증유발 신호인자(GM-SCF)가 발현된다는 점을 확인했으며, 사포닌 20ppm 수준으로 처리한 그룹에서는 염증유발 신호인자가 대조군 대비 68.6% 억제된다는 점을 확인했다.

전남대 김성호 교수-한국원자력의학원 이해준 박사팀은 홍삼을 먹거나 바르면 자외선으로 인해 유발되는 피부암을 억제하는데 매우 효과적이며, 주름-피부 두꺼워짐 등 전반적인 피부노화에도 매우 효과적임을 밝혔다. 이해준 박사는 “홍삼 섭취와 도포를 병행하면 피부노화를 보다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준 박사팀은 쥐를 4개의 그룹(생리식염주 주사군, 홍삼 주사군, 일반크림 도포군, 홍삼추출물 0.2%가 포함된 크림도포군)으로 나누어, 각 군의 등 부위에 90mJ/㎠ 세기의 자외선을 주 3회씩 22주 동안 조사시킨 결과, 홍삼을 투여하거나 발랐을 때 자외선에 의한 주름형성이 유의적으로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또 피부조직을 채취해 관찰한 결과 홍삼을 투여했을 때는 표피의 두께가 무처리 자외선 노출군에 비해 36%까지 감소하고, 낭종화는 40%까지 감소되는 효과를 보였다. 또한 홍삼을 투여한 그룹의 46%, 홍삼을 바른 그룹의 45.7%에서는 실험 종료시(자외선 조사 22주)까지 1개의 피부암도 발생하지 않았고 발생된 개체에서도 평균 종양의 수가 현저히 감소됐다.

서울대 보라매병원 피부과 조소연 교수와 서울대병원 정진호 교수팀은 40세 이상 여성 82명을 대상으로 1일 3g씩 24주간 섭취하도록 한 결과, 홍삼이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주름생성을 감소시킨다는 점을 입증했다. 가장 깊은 주름은 23.5% 감소하고, 평균주름은 19.0% 감소되었으며, type-1 프로콜라겐은 섭취 전에 비해 85% 증가했으며, 단백질 발현량은 약 65% 증가한 것.

조소연 교수는 “홍삼의 아르기닌-프럭토스 성분은 활성산소에 의해 생기는 생체조직의 손상을 방어해주는 항산화 활성 촉진작용과 노화억제에 효과적이고, 진세노사이드 F1은 각질세포 사멸을 감소시키고, 진세노사이드 Rb2는 피부세포를 증식시켜 주름을 개선한다”고 말했다.

부산대학교병원 김문범-송마가렛 교수팀은 25명의 여성 기미환자를 대상으로 24주간 하루에 3g의 홍삼분말을 섭취하도록 한 후 색소침착과 홍반의 정도, 기미 중증도 척도, 기미환자에서의 삶의 질 평가척도 등을 분석한 결과, 홍삼이 기미를 크게 개선시킨다는 점을 확인했다.

장순수 기자 purit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