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남녀의 자세, 차이는?(연구)

우울증을 앓는 여성들은 음식을 즐기지만, 남성들은 성적인 동영상을 볼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선’은 347명을 대상으로 한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연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최근 보도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우울한 여성은 아이스크림·초콜릿을 먹고, 우울한 남성은 성적인 동영상을 보는 식의 고정관념이 실제로도 맞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와 트라우마에 대처하기 위해 남성의 27%가 잠자리나 성 동영상을 이용하는 데 비해, 여성은 11%에 그쳤다.

또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해 음식을 먹는 비율은 여성의 경우 51%에 달하는 데 비해, 남성의 경우 31%에 그쳤다. 연구팀의 존 배리 교수(심리학)는 “이번 연구 결과는 우울증 여성 환자가 초콜릿을 게걸스럽게 먹는 반면, 우울증 남성 환자는 컴퓨터로 성 동영상을 시청하는 식의 고정관념과 실제로 다를 바 없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 연구에 따르면 성 치료를 받는 남성들은 일반적으로 조속한 해결책을 찾는 반면, 여성들은 자신의 감정에 대해 이야기하길 좋아한다. 또 남성들은 종종 집단으로 조언을 주고받는 것을 좋아하는 데 비해, 여성들은 자신들의 느낌과 지나간 일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것을 좋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배리 교수는 최근 리버풀에서 열린 영국심리학회에서 “남성들은 심리치료를 썩 많이 받지 않는다. 그들에겐 문제 해결보다는 대화에 대한 더 많은 개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남성들은 자신의 감정을 이야기하는 데서 여성들만큼 유익한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나, 감정을 이야기하는 게 치료의 목표로 비칠 경우 일부 남성은 치료를 중단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남성들이 활용할 수 있는 남성 친화적인 치료법이 여성들보다 더 부족하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