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불법 리베이트, 광주 지역 병원-도매업체 수사

병원과 제약업체는 물론 공무원과 경찰이 연루된 불법 리베이트 혐의가 포착돼 20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지난해 연말 광주 지역 의약품 도매업체를 압수수색해 리베이트 관련 수첩을 확보하고 수첩에서 언급된 의사들과 도매업체 관계자들을 상대로 의료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8월 광주 지역의 의약품 도매업체가 병원 관계자에게 10억원대의 불법 리베이트를 제공했다는 제보를 받고 내사를 벌여왔다. 하지만 담당 수사관이 불분명한 사유로 내사를 종결하자 수사관을 교체하고 본격적인 수사로 전환해 도매업체를 압수수색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진행된 압수수색에서 확보된 2권 분량의 수첩에서 리베이트와 관련된 병원 의사와 도매업체 관계자 뿐만 아니라 식사 등을 했던 공무원과 경찰관의 존재가 확인됐다. 특히 경찰은 수첩 속에서 등장한 공무원과 경찰 등이 의사와 도매업체의 리베이트에 관여하고 댓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수사 과정에서 리베이트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올랐던 광주지역의 한 병원장은 자신의 아파트에서 투신 자살을 했다.

이와 관련 광주지방경찰청은 “불법 리베이트 혐의를 받고 있는 도매업체와 병원에 대해 다각적인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공무원과 경찰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로 사실관계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