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하면 정신건강에 좋은 이유

청소를 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갖게 되면 스트레스가 발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청소’ 얘기만 나오면 혈압이 오른다는 사람도 있다.

하지만 실제는 이와 반대라는 연구결과가 있다. 청소를 하면 오히려 스트레스가 줄어드는 효과가 있어 정신건강에도 좋다는 것이다.

영국 런던대학교 연구팀이 정신건강과 신체활동량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일주일에 적어도 한 번 이상 운동하는 사람은 정신건강 문제로 고통을 겪을 위험이 33% 낮았다.

특히 일주일에 한 번 규칙적으로 청소 등 몸을 많이 움직이는 집안일을 하는 사람도 정신건강 위험이 2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가사와 화분 가꾸기, 걷기, 운동 등 다른 형태의 신체활동이라도 모두 정신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일주일에 한 번 20분 이상 쉬지 않고 몸을 움직이면 운동효과가 있어 스트레스가 줄어드는 등 정신건강에 좋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주로 신체활동에 초점을 맞춰 청소의 운동효과가 정신건강에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규명한 것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