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판매 의약품 품목 늘려야 할까

국민 대다수가 편의점에서 판매되고 있는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이 많거나 적정하다고 인식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정부 차원에서 안전상비의약품 품목 확대를 추진중인 상황에서 나온 조사 결과여서 향후 정부 정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이다.

대한약사회(회장 조찬휘)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안전상비의약품 사용 행태 및 소비자 인식조사’에 대한 연구 결과를 19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안전상비의약품에 대한 국민의 인식과 구입 행태를 파악하기 위해 외부 조사기관에 의뢰해 진행됐다.

전문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편의점에서 판매중인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수에 대해 응답자의 66.9%는 ‘적정하다’고 답했으며, 16.6%는 ‘많다’고 응답했다.

전체적으로 현재의 품목수가 많거나 적정하다고 보는 응답자 비중은 83.5% 수준을 보였으며, 반대로 적다는 비중은 16.5% 비율을 나타냈다.

야간이나 공휴일에 환자의 불편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심야에 운영하는 의원과 연계된 공공약국 도입을 대안으로 꼽았다.

응답자의 74.4%는 야간과 휴일에 이용 가능한 의원과 연계한 공공약국 도입이 해법이라고 답했으며, 편의점 의약품 확대라는 응답자는 19.8%에 불과했다.

심야 공공약국 도입 필요성도 재확인됐다. 야간이나 공휴일에 의약품 구입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약국이 필요하다는 의견은 88.0% 비율을 보였으며, 야간 공휴일 공공약국 운영 제도화에 동의한다는 응답도 92.0%로 높게 나타났다.

지난 2013년 보건사회연구원의 조사에서도 이와 유사한 조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당시 보건사회연구원의 ‘안전상비의약품 판매 전후 의약품 사용 및 인식변화 연구’ 설문에서 품목 확대와 관련한 응답자 가운데 66.2%가 ‘지금 수준이 적정하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대한약사회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안전상비의약품 품목수 확대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거의 없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공휴일이나 심야시간에 필요한 것은 안전상비의약품 품목 확대가 아니라 의료기관과 연계된 공공약국 운영이라는 점도 함께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리서치앤리서치가 진행한 이번 조사는 19세부터 59세 사이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방식으로 지난 10월 21일부터 보름 동안 진행됐다.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할당으로 표본을 추출했으며,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3.1% 포인트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