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담화 나누면 건강에 좋다(연구)

다른 사람의 흉을 몰래 보는 험담(뒷담화)이 건강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매체 ‘바이스 닷컴’은 이탈리아 파비아대학교의 연구 결과, 수다를 떨면서 다른 사람의 험담을 하는 게 건강에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다른 형태의 대화에 참여할 때보다 험담을 할 때에 뇌가 옥시토신 호르몬을 훨씬 더 많이 분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옥시토신은 ‘쾌락 호르몬’으로 종종 묘사된다. 성관계 도중이나 이후에, 엄마와 자녀의 유대 관계를 맺을 때, 상호 접촉할 때 등에 분비된다.

나타샤 브론디노 박사(정신과)는 “동료와 험담할 때 둘 사이가 더 가깝게 느껴지는데, 이 친밀감을 느끼게 하는 생화학적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 이번 연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여대생 22명을 모집해 그들을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눴다. 첫 번째 그룹은 한 여배우의 주도로 최근 캠퍼스에서 발생한 뜻밖의 임신에 대해 험담하도록 했다. 두 번째 그룹은 여배우가 운동 중 부상을 입어 다시는 운동을 하지 못할 수 있다는 안타까운 개인사를 말하게 했다. 이 밖에도 두 그룹은 일종의 통제훈련을 통해 연구에 참여한 이유와 실험과정에 대한 중립적인 질문에 답변하도록 했다.

브론디노 박사는 “옥시토신은 성적 자극의 영향을 매우 많이 받는다”며 “남녀 대학생이 성적 자극을 주고받아 연구에 영향을 미치길 원치 않았기 때문에 여대생만 실험에 참가하게 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세 차례 대화하게 한 뒤, 면봉에 침(타액)을 채취해 옥시토신·코르티솔 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인체의 주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는 두 그룹에서 똑같이 감소했지만, 옥시토신 수치는 험담하는 그룹에서 유의하게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험담이 인간의 사회적 상호작용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에 속한다는 사실이 확인된 셈이다.

연구팀은 “비인격적인 주제에 대해 험담하면 사람들은 더 가까워지게 마련이며, 이는 모르는 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신뢰할 수 있는 출처에서 들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흉금을 털어놓고 싶을 땐 그렇게 하는 게 좋다. 다만 다른 사람이 엿듣고 있지 않은지 확인하는 게 좋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