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남성이 유리한 이유 “여성호르몬 때문”(연구)

뚱뚱한 남성은 일상생활에서 불리한 점이 많다. 용모뿐만 아니라 실제 건강 관리에서도 취약점이 많을 수 있다. 그런데 살찐 남성이 더 능력을 발휘할 때가 있다. 바로 성관계 지속시간이다. 뜻밖에도 성관계 지속시간과 체질량지수가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뚱뚱할수록 성행위 지속시간이 길고 ‘잠자리 능력’이 더 훌륭할 수 있다는 것이다.

터키 에르시예스 대학의 연구팀이 남성 200명의 체질량지수(BMI)와 성행위 능력을 비교해서 얻어낸 결론이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체질량지수가 높은 편인 남성들의 평균 잠자리 시간은 7.3분인 데 비해 마른 남성은 1.8분에 그쳤다. 전반적으로 체질량지수가 증가함에 따라 조루 환자가 감소했다.

연구팀은 “사정을 일찍 하는 이들은 마른 체형의 남성들이었다”면서 이렇게 추정했다. “체질량지수가 높은 남성일수록 여성 호르몬의 일종인 에스트라디올 수치가 높은데, 이 호르몬은 신체의 화학적 균형을 방해하고 절정에 이르는 것을 지연시킨다.”

한편 남성들 사이에서 조루로 고민하는 이들은 30%에 이른다는 연구결과가 작년에 나왔다. 또 최근 연구들에 따르면 남성이 오르가슴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질 삽입 후 평균 2-3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