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빠진 닭살커플, 실제로는 불행할 가능성↑

소셜 미디어에 셀카 사진·동영상을 올려놓고 우쭐대는 커플은 불행하고 관계가 불안정할 가능성이 크다. 페이스북·인스타그램 등에서 완벽한 관계를 주장하는 것은 실제로는 오히려 비참하다는 뜻일 수 있다. 영국 일간 ‘이브닝 스탠더드’는 다양한 부부관계를 온라인에서 끊임없이 공유하는 부부는 불행할 가능성이 더 크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최근 보도했다.

모든 사람은 소셜 미디어에서 자신들의 관계를 너무 열심히 광고하는 것을 좋아하는 열혈 부부를 알고 있다. 그들 부부의 황홀한 홀리데이 셀카 이미지와 칙칙한 해시태그(#LoveHim)를 훑어보고, 그들이 클로즈업한 키스 사진으로 소셜미디어를 도배하지 않도록 관계를 끊을까 망설이기도 한다.

성 전문가 니키 골드스타인은 “소셜미디어에서 다른 사람들을 통해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확인하려는 사람들이 포스팅을 가장 많이 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포스팅의 ‘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달아주는 것은 누군가가 정말로 힘겨울 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일부 부부는 타인의 부러움을 사서 행복을 추구하고, 불안감을 떨치기 위해 자신들의 관계에 대해 포스팅할 수밖에 없다는 게 골드스타인의 생각이다. 그는 “부부의 포스팅은 한 파트너가 통제하고 소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뚜렷한 지표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성격 및 사회 심리학’ 저널에 실린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온라인 네트워크에 가장 잘 노출하는 사람들은 파트너들의 감정에 대해 불안감을 느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부부 108명을 모집해 매일 부부관계에 관한 일기를 쓰면서 세 가지 관련 연구에 참여하도록 요청했다. 그 결과, 사람들이 매일 매일 파트너의 감정에 대해 불안감을 느꼈을 때 자신들의 부부관계를 보다 더 많이 노출하려는 경향이 있음을 연구팀은 발견했다. 영국 브루넬대학교의 이전 연구에서도 연인에 관한 내용을 자주 업데이트하는 사람들이 자부심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페이스북 파워 커플들의 포스팅이 단순히 개인을 홍보하는 전략적 이목 끌기인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측정기준은 딱히 없지만, 진짜 행복감을 느끼는 경우엔 스마트폰을 끄고 싶지 않을까.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