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에게 양치질이 특히 중요한 이유(연구)

치주염이 남성의 발기부전(ED)을 초래하는 등 구강위생도 남성의 발기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다소 놀라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국제 발기부전 연구’ 저널에 발표된 중국의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만성 치주염을 앓는 남성이 발기부전 증상을 호소할 확률이 2배 이상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 치주염은 주요 건강문제 중 하나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영국인의 50%가 현재 각종 잇몸 손상을 경험하고 있으며, 그 가운데 10~15%가 만성 치주염으로 상당히 많은 치아를 잃을 것으로 우려된다. 또 잇몸 손상 가운데 일부는 치석 때문에 발생하기 때문에, 남성다움을 유지하기 위해선 양치질을 잘하는 등 치아의 청결 유지에도 관심을 쏟아야 한다.

잇몸 질환으로 생기는 염증은 음경 혈관을 손상할 수 있다. 이는 발기에 충분한 혈액이 하체로 잘 흐르지 않음을 뜻한다. 음경 혈관은 지름이 1~2mm 정도로 매우 미세하기 때문에 나쁜 식습관, 운동 부족, 흡연·연령, 유전적 요인 등 때문에 잘 막힌다.

발기부전은 전 세계 남성 10명 중 1명꼴이 호소하는 매우 흔한 질병이다. 건강 의학 전문가들은 “발기부전을 치료하기 위해선 구강 위생 외에 스트레스의 해소, 알코올 섭취 감소, 복용 중인 처방약의 부작용 검토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거리 사이클을 지나치게 많이 즐기는 경우 주행거리를 다소 줄이고, 기분전환용 약물을 복용하는 경우 이를 중단하면 발기능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또 영국에선 온라인 처방·조제 약국인 ‘슈퍼드러그’의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정신적·신체적 요인에 의한 발기부전은 피로·스트레스·정신 불안·우울증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뇨병·고지혈증·고혈압 등 심혈관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증상을 없애고, 발기에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등 식습관의 변화도 매우 중요하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사진=shutterstock.com)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