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식품, ‘가짜 홍삼액’ 적발에 사과문 게재

천호식품이 물엿과 캐러멜을 섞은 가짜 홍삼액을 ‘100% 홍삼 농축액’으로 속여 판매하다 적발돼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천호식품이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원료로 제품을 생산 및 판매한 사실이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나 지난달 30일부터 판매중지 및 회수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판매 정지-회수 대상 제품은 ‘6년근 홍삼만을(유통기한 2017년 1월 17-10월 16일)’, ‘쥬아베홍삼(2017년 3월 27-8월 21일)’, ‘스코어업(2017년 8월 30-10월 16일)’, ‘6년근 홍삼진액(2017년 8월 15-11월 7일)’ 등이다. 특히 이들 제품은 ‘6년근 홍삼 농축액과 정제수 외에는 아무 것도 넣지 않는다’고 홍보해와, 소비자들의 분노를 크게 사고 있다.

홍삼제품은 건강기능식품과 홍삼음료로 구분되는데, 홍삼을 원료로 사용하는 건강기능식품에는 캐러멜색소를 첨가해서는 안 된다. 캐러멜색소의 제조 공정 중 당과 암모니아의 가열로 생기는 ‘4-메틸이미다존’이라는 성분에 대한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천호식품은 3일 홈페이지에 “천호식품을 사랑해주시는 고객님께 사과와 안내의 말씀을 드린다”는 제목의 공지문을 띄웠다. 천호식품은 “12월 30일자 한국인삼제품협회 회장과 부회장이 운영하는 회사의 홍삼 농축액에서 원산지를 허위로 작성하여 속이고 일부 첨가물을 넣는 등의 부도덕 행위가 밝혀졌다”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서 일부러 혹은 고의적으로 속여 팔았다고 하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하고 “원료업체에서 당성분을 의도적으로 높이는 물질을 미세량 혼입하는 경우는 육안검사와 성분검사로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객님께 걱정을 끼치게 된 점에 대해 이유를 불문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문제가 되는 원료는 즉각 폐기 처리했고, 현재는 전혀 사용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천호식품이 원료를 제대로 검수할 시스템이 없다는 사실을 자백하는 꼴이나 마찬가지”라며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원료 공급업체뿐만 아니라 제조업체 자체에도 엄격한 품질 검사 시스템이 도입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다.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미소

    망하지안고 버티는게 대단하다
    홍삼액 물엿맛100%난다
    그래서 안먹는데,
    악덕기업이네요
    식품을, 장난질치냐(엄벌)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