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코골이, 방치하면 안되는 이유

무심코 넘겼던 우리 아이 코골이. 흔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치부할 수 있지만 코골이가 지속된다면 결코 방치해서는 안된다. 코골이는 단순히 코를 고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건강과 성장을 저해하는 심각한 상태일 수 있기 때문이다.

코골이는 수면 중 공기가 여러 원인으로 좁아진 기도를 지나면서 이완된 입천장과 목젖 부분 등에 진동을 일으켜 발생하는 호흡 잡음이다. 소아 코골이는 구개편도나 아데노이드가 비대해져 생기는 경우가 흔하고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축농증도 유발 원인이다.

최근에는 소아비만으로 목 주위에 위치한 숨이 통과하는 통로가 좁아져 코를 고는 경우도 늘고 있다. 이밖에 태어날 때부터 코뼈 가운데에 위치한 비주격이 비정상적으로 위치해 코골이를 유발하는 경우도 있다.

코골이를 그대로 방치하면 숙면을 취할 수 없고 신체에 필요한 산소 공급이 부족해 항상 피로감을 느끼게 된다. 또한 코를 심하게 골면 뇌에 산소가 제대로 공급되지 못해 혈액 내 산소농도가 떨어지는데 이는 두뇌 발달을 저하시키고 낮에도 집중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된다.

코골이를 앓는 아이가 그렇지 않은 아이에 비해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 위험이 2배 남짓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결국 코골이는 체력과 학습 능력을 떨어뜨리고 성장기 아이의 호르몬 분비에도 문제를 일으켜 성장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잠잘 때 기도가 확보되지 않아 호흡이 정지됐다가 몰아쉬는 수면무호흡증으로 이어지게 되면 더욱 심각한 상황이 된다. 체내 산소포화도가 떨어져 부정맥, 심근경색, 뇌졸중 등을 유발해 사망에 까지 이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생활습관을 조금만 바꿔도 코골이를 예방할 수 있다. 숙면을 취할 수 있도록 잠자기 전에는 TV를 보거나 컴퓨터 활동을 하지 않는 것이 좋고 매일 일정한 시간에 잠자리에 들 수 있도록 한다.

잘 때는 베개나 인형을 안고 옆으로 누운 자세가 코골이 해소에 도움이 된다. 인후부의 구조물들이 뒤로 미끄러져 공기 통로를 막는 것을 방지하기 때문이다.

뚱뚱한 아이라면 살을 빼는 것도 도움이 된다. 과다한 체중은 목조직과 폐에 압력을 가해 호흡을 더 힘들게 하므로 적절한 운동과 체중 관리로 비만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