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린 음악 들으면 혈압 떨어진다

매일 30분 동안 느린 박자의 음악을 들으면서 복식호흡을 하면 혈압을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 피렌체대학교 연구팀은 51~76세 고혈압 환자 48명을 대상으로 한 달 동안 매일 30분씩 켈틱 음악이나 라가 음악을 들려주고 깊은 숨을 쉬는 복식호흡을 하도록 했다.

그 결과, 혈압이 낮아지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켈틱 음악은 아일랜드, 라가 음악은 인도의 전통음악으로 둘 다 느린 리듬을 가지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미국 건강, 의료 포털 웹 엠디에 따르면 연구팀은 28명의 고혈압 환자에게는 매일 30분씩 켈틱 음악이나 라가 음악을 들려주고 깊은 숨을 쉴 수 있게 하는 호흡치료를 병행했고 나머지 20명에게는 어떤 치료도 하지 않고 한 달 뒤 두 집단의 혈압을 비교했다.

한 달 뒤 혈압을 측정했을 때 음악 감상과 복식호흡을 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수축기 혈압은 평균 3mmHG, 이완기 혈압은 평균 4mmHG가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피에스트로 모데스티 박사는 “환자는 음악을 들으면서 고통이나 고민에서 벗어날 수 있기 때문에 음악은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에서는 음악치료나 호흡치료 중에 어느 것이 더 영향을 끼쳤는지 확실하지 않지만 약물치료와 음악치료 등을 병행하는 치료법이나 약물을 전혀 쓰지 않는 치료법도 고혈압 환자에게 효과적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미국 시카고 대학 조지 바클리스 박사는 “고혈압이 심한 환자에게는 이 방법이 큰 효과가 없지만 적어도 혈압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 수는 있다”고 말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