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월 아기도 성별따라 선호 장난감 달라(연구)

– 사진: 아기들은 생후 18개월만 돼도 성별에 따라 선호하는 장난감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shutterstock.com)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의사 표현을 제대로 못 하는 어린아이들에게 어떤 선물을 줘야 할지 고민하는 이들이 적지 않을 것 같다. 남아에게는 트럭 장난감을, 여아에게는 인형 장난감을 선물하는 식의 전통적인 방식은 여전히 유효할까.

런던대학교 브렌다 토드 교수(심리학)는 “남아와 여아들이 실제 어떤 선물에 매력을 느끼는지 알면, 선물 결정과 어린이들의 발달과정 이해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21일 말을 막 배우기 시작하는 생후 18개월만 돼도 어린이들은 성별에 따라 남아용 장난감과 여아용 장난감을 각각 좋아하는 것으로 연구 결과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런던대·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 등 공동연구팀은 유아 및 생후 9~32개월 남녀 어린이 101명(남아 54명, 여아 47명)을 대상으로 성별에 따라 원하는 장난감이 무엇인지 연구했다. 부모들의 허락을 받아 그들의 영향력이 미치지 않는 런던 다문화어린이집에서 연구를 진행했다. 또 장난감 선택에 앞서, 어린 소년·소녀들을 생각할 때 어떤 장난감이 떠오르는지 어른들에게 물었다.

연구팀은 이를 토대로 굴착기·자동차·공 등 소년용 장난감과 인형·요리 냄비와 핑크색 테디 인형 등 소녀용 장난감을 최종 선택했다. 종전 연구에 의하면 컬러가 장난감 선호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파란색 테디 인형을 추가했다. 연구팀은 장난감을 어린이들에게서 1m 떨어진 곳에 반원형으로 배열했으며, 어린이들은 장난감을 선택하기 위해 각자 이동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생후 9~12개월 남아들은 공을 가지고 노는데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생후 9~32개월 어린이 중 남아들은 전체 시간의 50% 동안 공을 갖고 놀았고, 여아들은 전체 시간의 50% 동안 요리냄비를 갖고 놀았다. 하지만 남아·여아 모두 테디 인형에 대해선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

또 생후 18개월 미만의 남녀 어린이들은 각기 다른 장난감을 좋아했다. 이는 사회화가 폭넓게 일어나기 이전에도 성별 차이와 선호성향 차이가 있음을 보여준다. 이러한 성향은 어린이들이 스스로 자신을 소년 또는 소녀로 분류하고 사회적 규범을 더 많이 배우면서 더 공고해지기도 하고 바뀌기도 한다.

이번 연구에서 성별에 따라 다른 장난감에 대한 남아의 선호도는 연구팀이 선택한 연령대에 걸쳐 높아졌다. 그러나 여아의 경우엔 약간 다른 양상을 보였다. 모든 연령층의 여아들은 소녀용 장난감을 좋아했으며, 특히 가장 어린 그룹이 이를 가장 좋아했다. 다만 연령대가 올라가면서 남아, 여아 모두 소년용 장난감에 관심을 갖는 경우가 늘어났다.

연구팀은 “장난감 선호성향 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소년과 소녀로 발달하는 과정에서도 성별 차이가 있음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아이들은 성별에 따라 나타나는 전형적인 선호성향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스스로 선호하는 것을 고를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내용은 연구 분석 전문 사이트 ‘더 컨버세이션’에 실렸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