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는 관절염 위험 낮춘다(연구)

달리기가 무릎관절에 좋지 않다는 일부의 견해와 달리 오히려 관절염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브리검영대학 연구팀은 18~35세의 건강한 남녀를 대상으로 달리기를 하기 전과 후에 무릎관절에 있는 윤활액에 염증물질이 얼마나 발생하는지 측정했다.

그 결과 30분 정도 달리기를 하고 난 이후에 ‘GM-CSF’와 ‘IL-15’라는 염증원인물질이 감소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달리기를 하지 않은 집단에서는 이 물질의 수치가 변동하지 않았다.

이는 달리기를 한다고 해서 무릎관절염이 생기지는 않는다는 뜻이다. 오히려 젊고 건강한 사람이 꾸준히 달리기를 하면 장기적으로 무릎관절에 이로운 영향을 준다. 그 뿐만 아니라 연골을 보호해 골관절염과 같은 퇴행성 질환의 발병을 늦춘다.

연구팀의 매트 실리 박사는 “장거리 달리기가 무릎에 나쁘다는 주장은 신화일 뿐이다”라며 앞으로 “이전에 무릎을 다친 사람과 노인에게도 효과가 있는지 연구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연구는 ‘유럽응용생리학’지에 실렸다.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