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연인 문제, 여친에 말하면 깨질 가능성↑

– 사진=남자친구와의 관계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여자친구에게 속마음을 털어놓으면 관계가 깨질 가능성이 33%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shutterstock.com)

남자 친구와의 사이에 문제가 생겼을 때 그를 외면하고 절친한 여자 친구에게 고민을 털어놓을 경우 관계가 더 악화되고 불안정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랑에 관한 한, 절친한 여자 친구가 도움이 되기는커녕 최악의 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이스트캐롤라이나대학교 연구팀은 20대 여성 67명을 대상으로 연인관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남자 친구와 절친한 여자 친구 가운데 누구와 의논하는지 등을 2년에 걸쳐 조사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자 친구와의 관계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여자 친구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것은 도움보다는 방해가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여자 친구는 어깨에 기대어 울 수 있는 든든한 사람이 돼주기보다는 문제만 악화시킬 수 있다.

남자 친구와의 관계에 문제가 생겼을 경우 여자 친구에게 속마음을 털어놓으면 관계가 깨질 가능성이 33% 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솔직히 털어놓고 남자 친구와 의논하면 향후 관계를 유지할 가능성이 2배로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여자 친구의 애인에게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여성들은 자신들에게도 어떤 문제가 있는 경우 질투심을 느끼고 고통을 함께 나누길 바랄 수 있다”고 말했다. 자신들의 관계를 다른 커플에게 전가해 화풀이하는 식으로 불만을 표출하는 여자 친구들의 질투심은 큰 문제라고 연구팀은 비판했다.

로맨틱한 관계의 장시간 유지는 성공적인 만남의 중요한 부분이다. 그런데 여성들은 새로운 연인관계의 온갖 우여곡절을 자신들의 여자 친구와 공유하고, 고민은 물론 애인의 단점까지 털어놓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여자 친구들은 친구의 남자 친구를 부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기 때문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연구팀은 “남자 친구와 의논하는 걸 회피하는 것은 연인관계의 친밀성에 대한 자각 및 연애감정의 부족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갈등 해결 능력이 부족한 사람들은 공감력이 떨어지거나 신경질을 잘 부리는 등 썩 좋지 않은 개인 특성이 있기 때문에, 파트너들이 그들을 외면하는 측면도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제이컵 젠슨(가정상담치료사) 박사는 “연인관계의 문제점을 소셜 네크워크 내에서 공유하는 것은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여자 친구들은 연인관계 상담에서 큰 영향력을 가질 수 있으며, 사람들이 결혼 생활에서 다툼이 있을 경우 소셜 네트워크가 어떤 식으로든 영향을 미친다.

연구팀은 “남자 친구에게 조언을 구하지 않고 여자 친구를 찾을 경우 연인관계가 암초에 부딪힐 수 있다는 조기 적색경보”라고 경고했다. 이 내용은 ‘사회적·개인적 관계’저널에 발표됐고 영국의 데일리메일, 국내의 성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