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론병 환자, 성생활도 고충 많다

미국 뉴저지주 웨스트오렌지에 사는 마이클 와이스(53)는 21세에 크론병 진단을 받았다. 그 뒤 32년 동안 수술을 약 30회 받았으며, 병원에 250회 이상 입원했다. 그는 나름대로 활발한 성생활을 했으나, 완전히 마음을 터놓고 다른 사람과 이야기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그는 “그건 성행위(sex)였지만, 삽입성교(intimacy)는 아니었다”고 털어놓았다.

마이클 와이스는 방귀를 뀌거나 섹스 도중 화장실로 달려가게 하는 음식의 섭취를 두려워했다. 나이가 들면서 크론병의 예측 불가능한 상황에 익숙해졌지만, 성관계에까지 질병을 끌어들일 생각은 추호도 없었기 때문에 삽입성교에 대한 공포감을 떨칠 수 없었다.

크론병은 위장관에 만성적인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보통 35세 이전에 발병하며, 갈수록 병세가 악화될 수 있다.

미국 크론병·대장염 재단에 따르면 미국인 약 160만 명이 크론병과 궤양성 대장염을 포함하는 염증창자질환(IBD, Inflammatory Bowel Disease)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국 질병통제센터(CDC)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이 질병이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3백만 명 이상의 성인이 이 질병에 걸린 것으로 추산된다.

크론병의 증상은 복통·설사·변비·혈변(직장출혈) 등이다. 환자의 20~25%가 항문 주위에 염증을 보인다. 환자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당황해하며 다른 사람, 특히 파트너와 증상에 관해 이야기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 남자 환자들은 방귀, 변실금 등 신체 증상 때문에 삽입성교에 대한 공포감과 성욕 부진, 성기능 장애 등을 호소한다.

소화기내과 분야의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IBD 환자의 38%는 질병이 성욕에 나쁜 영향을 미쳤다고, 26%는 섹스를 방해했다고, 18%는 섹스 중 문제를 일으켰다고 각각 호소했다. 또 50세 이상 남성들의 경우 낮은 성만족도 저하, 발기부전, 전립샘 이상 등 증상으로 성생활이 어렵다.

인공항문 성형수술 또는 대변용 주머니를 부착하는 수술(회장 낭포술)을 받은 환자는 발기부전, 정액이 방광 안으로 역류해 밖으로 나가지 못하는 역행성 사정, 발기·사정을 조절하는 골반 자동신경 손상 등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우울증, 불안감 등 정신적인 요소도 성기능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

미국 소화기내과 학회에서 2014년 발표된 연구 논문에 따르면 내과 전문의 중 14%가 환자의 성기능에 대해 그나마 판에 박힌 질문이라도 하며, 53%는 전혀 질문을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의 성기능에 대해 흔쾌하게 대화하는 의사들 가운데서도 대화를 나누는 게 편하다고 느끼는 사람은 2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38%는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들 때 의논하며 25%는 환자가 말을 꺼낼 때 대화한다고 응답했다.

의학 전문가들은 “크론병 환자의 성문제를 줄이기 위해서는 의사와 환자의 긴밀한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의사들은 환자들이 파트너에게 질병을 설명하는 방법과 관련해 팁을 줄 수 있으며, 섹스치료사 또는 정신건강 전문가를 추천해 줄 수도 있다. 또 같은 연령대의 크론병 환자들과 어울릴 수 있는 질병 동호회나 지원단체를 소개해 줄 수 있다.

이 내용은 미국의 저명한 건강전문 저널리스트이자 헬스케어 산업 컨설턴트인 줄리 레브런트의 칼럼으로, 최근 폭스뉴스에 실렸다. 국내에선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 사진: 크론병 환자들은 성생활에서도 많은 고충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shutterstock.com)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