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열쇠는 ‘휴가’, 예약만해도 행복감↑

– 사진: 대부분의 사람은 휴가 여행을 매우 중요한 행복의 열쇠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hutterstock.com)


약혼과 결혼, 꿈의 직장 취업, 아이 출산 등 흥분을 안겨주는 순간들이 우리 삶에는 적지 않다. 전 세계 1만 7,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 연구결과, 대부분의 사람이 휴가 여행을 매우 중요한 행복의 열쇠로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29일 보도했다.

이 연구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7%는 휴가 예약만으로도 행복감이 높아지며, 이를 물질적 소유보다 더 귀중하게 평가한다고 답변했다.

응답자의 50%는 꿈의 직장에 취업하는 것보다 휴가가 더 행복감을 느끼는 데 중요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49%는 휴가가 자신들의 결혼식 날보다 더 긍정적인 느낌을 가져다준다고 답변했다.

45%는 약혼 때보다 휴가 때 더 큰 만족감을 느끼고, 29%는 휴가가 아이 출산보다 더 큰 활력을 준다고 응답했다. 특히 51%는 파트너와 데이트를 하느니 여행을 가고 싶다고 밝혔으며, 72%는 여행에 관한 조사 자체로 즉시 기분이 좋아진다고 답변했다.

56%는 휴가 예약을 할 때 가장 행복하며, 35%는 여행 가기 전 몇 개월에 걸쳐 휴가를 어떻게 하면 잘 보낼 수 있을지 궁리한다고 응답했다. 응답자의 3분의 1 이상이 하루에 한 번 이상 휴가에 대해 생각하면서 활력을 얻고, 80%가 지도를 보고 여행지를 연구하면서 힘을 얻는다고 밝혔다.

52%는 휴가 때 입을 옷을 쇼핑하면서, 79%는 웹사이트에서 스크롤 해 숙소와 목적지의 사진을 보면서, 61%는 예약한 숙소에 대한 기사를 읽으면서 기분이 좋아짐을 느낀다고 답변했다.

62%는 사무실을 떠나 손을 털고 일을 하지 않을 때 행복감이 급격히 높아진다고 밝혔다. 또 응답자의 87%는 휴가 첫날을, 83%는 숙소를 처음 봤을 때를 행복한 순간(복수응답)으로 꼽았다. 행복 전문가 숀 앵커는 “계획을 잘 세우고 가급적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면서 휴가여행을 하면 활력과 행복감으로 재충전해 직장에 복귀할 가능성이 94% ”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휴가를 보낸 사람들이 더 행복하고 앞으로 3년 동안 보너스 받을 가능성이 34% 더 높으므로, 행복한 여행은 득이 되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 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