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임기단축 포함 진퇴, 국회에 맡기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에 맡기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29일 오후 2시 30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발표한 제3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여야가 논의해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으로 정권을 이양하는 방법을 알려주면 그 일정과 법 절차에 따라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겠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저는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았다”며 “하루속히 대한민국이 혼란에서 벗어나 본래의 궤도로 돌아가기를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저의 불찰로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깊이 사죄드린다”면서 “이번 일로 마음 아파하시는 국민 여러분의 모습을 뵈면서 저 자신 백번이라도 사과를 드리는 것이 당연한 도리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다 해도 그 큰 실망과 분노를 다 풀어드릴 수 없다는 생각에 이르면 제 가슴이 더욱 무너져 내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돌이켜보면 지난 18년 동안 국민 여러분과 함께 했던 여정은 더없이 고맙고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저는 1998년 처음 정치를 시작했을 때부터 대통령에 취임해 오늘 이 순간에 이르기까지 오로지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마음으로 모든 노력을 다해 왔다. 단 한 순간도 저의 사익을 추구하지 않았고 작은 사심도 품지 않고 살아왔다”고 말했다.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는 이번이 세 번째로, 박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첫 담화에서 사과했고, 지난 4일 제2차 대국민담화에선 검찰 수사 협조를 약속했다. 하지만 검찰이 이날을 마지막 시한으로 통보한 대면조사에는 불응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담화에서도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았다. 담화 발표가 끝난 뒤 일부 기자들이 질문을 하기 위해 손을 들었지만 질의응답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박 대통령은 “오늘은 무거운 말씀을 드렸기 때문에 가까운 시일 안에 여러 가지 경위에 대해서 소상히 말씀드리겠다”면서 “여러분들이 질문하고 싶은 것도 그 때 하시면 좋겠다”는 말을 남기고 퇴장했다.

– 사진: YTN 캡처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