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창석 병원장은 낙하산 인사…”퇴진하라”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이 노동계로부터 퇴진을 요구받았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2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창석 원장과 문형표 국민연금관리공단 이사장 등은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인 낙하산 인사”라며 퇴진을 촉구했다.

서울대병원장이 정부의 낙하산 인사로 규정돼 공개적으로 퇴진 요구를 받은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대통령 주치의 출신인 서창석 원장은 최근 박근혜 대통령 주변을 둘러싼 ‘비선 의사’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다.

노조는 “서창석 원장은 대통령과 비선 실세들의 엽기적 진료 행각의 한 가운데 있었던 대통령 주치의로서 공공병원인 서울대병원의 수장으로 내려왔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서울대병원 분회 박경득 분회장은 “서울대병원은 국민의 병원이기를 포기하고 있다. 공공병원에서 환자를 대할때 정치적, 경제적 수단으로 볼 수 밖에 없는 이 현실을 바꿔야한다”며 “서창석 병원장은 퇴진해야 하고 국민과 환자, 노동자들이 서울대병원장을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날 “송성각 전 콘텐츠진흥원장 등은 최순실 측근 또는 이들이 인사에 직접적으로 개입한 사례”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근혜 정권은 논란이 될 수도 있는 주요한 정치 경력을 알리오(공공기관 경영정보공개시스템)에서 은폐하거나 상식적으로 전혀 예상할 수 없는 정실이나 연줄을 통해 공공기관 임원으로 임명한 것이 특징”이라며 “권력을 통해 공공기관 자체를 사유화 했다”고 비판했다.

– 사진: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29일 “서창석 서울대병원장과 문형표 국민연금관리공단 이사장 등은 박근혜 정부의 대표적인 낙하산 인사”라며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