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차관, “약가제도 개선-R&D 지원 확대할 것”

정부가 약가제도 개선과 R&D 지원의 확대 의지를 밝혔다.

22일 방문규 보건복지부 차관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유한양행 연구소를 방문해 제약업계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제약업계는 약가제도 개선이 R&D 투자 및 개방형 혁신 확대, 행정비용 감소 등 제약산업 육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면서 혁신가치를 제고할 수 있도록 약가사후관리의 통합․조정 등 지속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방문규 차관은 “제약업계와 소통하면서 보험약가뿐만 아니라 세제지원 및 연구개발투자 지원 등 제약강국을 위한 종합적이고 체감도 높은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며 지원확대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와 함께 방 차관은 유한양행의 이정희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제약업체 대표, 관련 협회장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건강보험 약가제도 개선사항과 제약 연구개발 활성화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다.

특히 최근 신약 기술수출 확대와 바이오시밀러의 유럽, 미FDA 승인 획득, 신약 임상 3상과 바이오신약 임상 전 과정의 세제지원 과 의약품 품질관리 시설투자 세액공제의 연장을 두고 제약업계의 글로별 경쟁력 강화에 큰 보탬일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방 차관은 “민간기업의 꾸준한 혁신 노력과 정부의 육성책이 결합하면 제약산업이 우리나라의 먹거리산업으로서 향후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한 성공사례를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 강조하며, “정부도 지속적으로 제약업계의 의견을 수렴해나갈 것이며, 제약업계도 강도 높은 R&D 투자를 통해 국민건강의 향상과 고부가가치 창출에 더욱 기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