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두통?…간과하면 안 되는 이유

자꾸 두통을 호소하는 아이에게 “어린애가 무슨 머리가 그렇게 아프냐”며 꾀병 부리지 말라는 얼굴을 해서는 안 된다. 아이들의 두통은 가볍게만 여길 증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소아두통은 성인의 두통과 다르며 방치할 경우 아이의 성장 지연과 학습장애, 성격 변화를 초래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아이의 두통의 원인과 증상 등에 대해 알아본다.

10세 미만의 소아기, 11~20세 미만의 청소년기 두통은 그 증상이 성인과 달라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대부분의 부모는 두통을 성인만의 질환으로 여겨 자녀가 두통을 호소해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마련이다.

하지만 소아기의 약 25%, 청소년기의 약 75% 이상이 두통을 호소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집과 학교에서의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들은 부모와 주변의 시선을 끌 목적으로 두통을 호소하는 경우도 있지만 편두통, 뇌막염, 뇌종양, 머릿속 내압 상승, 만성 납중독 등과 같은 원인을 배제할 수 없다.

또 초콜릿, 치즈, 오렌지, 핫도그, 콜라 등에 포함된 아스타팜과 아이스크림, 카페인, 지방 등 음식이 원인이 되는 경우도 있다. 소아에게 주로 나타나는 두통은 성인과 그 증상이 매우 다르다.

성인의 두통은 주로 한쪽만 나타나는 반면 소아는 양측성이 흔하다. 그러다 청소년기를 지나면서 점차 성인과 비슷한 일측성 증상이 뚜렷해진다. 두통의 지속시간도 성인이 4~72시간인데 비해 소아청소년기에는 30분~72시간으로 짧다.

또 성인에서는 두통이 심할 때 주로 빛 공포증(눈앞에 번쩍번쩍 하는 불빛이 보이는 증상)이나 소리공포증(소리가 조금만 커도 신경이 곤두서는 증상)을 겪게 된다. 그러나 소아에서는 이러한 증상이 흔하지 않고, 구토와 복통 등의 위장 증상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소아 편두통은 지속시간이 짧기 때문에 두통이 갑자기 나타나 빠르게 진행될 때에는 약물치료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편안히 누운 상태에서 이마에 찬물 수건을 대거나 단순 진통제를 복용해 임시 조치를 취한다.

그러나 진통제의 습관적인 복용은 오히려 만성두통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를 해야 한다. 두통의 원인으로는 스트레스와 수면부족, 불규칙한 식사, 월경 등을 꼽을 수 있다.

또 소아기 편두통은 가족력이 있는 경우가 많은데, 특히 불안과 심리적인 스트레스가 요인이므로 소아의 정신과적 평가를 통해 잠재된 정신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두통의 빈도와 강도가 증가하거나 두통 발발 시 비정상적인 신경학적 징후(마비, 보행이상, 감각이상 등)를 보일 때, 자다가 두통 때문에 깨거나 두통으로 인해 성장지연과 학습장애, 성격변화가 나타날 때도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소아청소년기의 두통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녀들이 수면을 충분히 취하게 하고, 혈당의 급격한 변화를 피하기 위해 규칙적인 식사와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게 해야 한다. 특히 밝은 섬광 불빛, 과도한 일광 노출과 육체 운동, 시끄러운 소리, 피로, 차멀미 등 두통을 유발할 수 있는 환경을 피하는 것이 좋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