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2년간 ‘태반주사’ 등 약품 대량구매 왜?

청와대가 제약업체 녹십자에서 최근 2년간 미용 목적의 주사제인 이른바 태반주사, 감초주사, 마늘주사 등을 2천만원 어치나 사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상희(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인용해 “청와대가 지난 2014년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일명 태반주사로 불리는 라이넥주 등 10종류의 의약품을 제약업체 녹십자로부터 31차례에 걸쳐 사들였다”고 문화일보가 22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구입처는 ‘대통령실’, ‘대통령경호실’이었고, 가격은 총 2026만9000원이었다. 청와대가 구입한 약품 중에는 일명 태반주사로 불리는 라이넥주, 감초주사로 불리는 히시파겐씨주, 마늘주사로 알려진 푸르설타민주 등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는 태반주사(라이넥주)를 2015년 4월, 11월, 12월 등 3차례에 걸쳐 50개씩(개당 2㎖) 모두 150개(74만2천500원) 구매했고, 감초주사(히시파겐씨주)는 2015년 4월과 2016년 6월 각 50개씩(개당 20㎖), 합계 100개(35만6천400원)를 사들였다. 마늘주사(푸르설타민주)는 2014년 11월 27만5천원에 총 50개(개당 10㎖)를 구매했다.

이들 녹십자 약품의 구입 시기는 박근혜 대통령의 주사제를 최순실-최순득씨 자매에게 대리 처방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의사 김상만씨가 녹십자 아이메드 병원장으로 재직할 당시와 겹친다. 김씨는 차움의원 재직 시절 박근혜 대통령 취임 후인 2013년 3월 25일부터 2014년 3월 17일 사이 본인이 최순득씨 이름으로 주사제를 12차례 처방해 직접 청와대로 가져간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더욱 문제인 것은 ‘태반주사’ 등 이들 의약품은 부작용 우려와 함께 의료계에서 객관적으로 효능-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주사제라는 점이다. 청와대에서 구입한 이 주사제들을 누가 사용했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구입한 양 역시 과도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 같은 보도에 대해 청와대는 “경호원 등 청와대 근무자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정상적으로 구매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전달한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늘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청와대 주사제 등 약품 구입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위촉된 청와대 주치의와 자문단, 의무실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구매했다”고 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