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 싱가포르-말레이시아에 ‘케토톱’ 수출

붙이는 관절염 치료제 케토톱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 진출한다.

한독은 22일 “아시아 헬스케어 서비스 유통 선도 기업 쥴릭파마와 붙이는 관절염 치료제 ‘케토톱’(100억원 상당)에 대한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쥴릭파마는 한독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2017년부터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 케토톱 판매를 담당하게 된다. 이후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 아시아 전역으로 수출 지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의 외용소염진통제 시장은 2015년 기준 약 1,947만 달러이며, 연평균 성장률 11%로 2022년 3,664만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월드뱅크 리포트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60세 이상 고령 인구가 약 16%, 말레이시아는 9%로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거나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어 골관절 관련 외용소염진통제 시장에 대한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2014년 한독이 인수한 케토톱의 글로벌 브랜드 육성을 목표로 더욱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기 위해 이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며 “케토톱이 1994년 출시 이래 22년 동안 국내 외용소염진통제 시장 No.1 자리를 고수해 온 만큼 글로벌 NSAID (비스테로이드 항염증제) 플라스타 제형 시장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탑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