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초고분자 히알루론산 기술 중국 특허

일동제약의 초고분자 히알루론산 생산 기술이 미국과 일본에 이어 중국 특허도 획득했다.

17일 일동제약(대표 윤웅섭)은 공시를 통해 ‘미생물을 활용한 초고분자 히알루론산 생산방법’에 대한 중국 특허 결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일동제약의 힐알로론산 생산방법은 자체 개발한 균주 ‘ID9103’와 대사공학적 발효를 통해 6백만 달톤(Da) 이상의 초고분자 히알루론산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특히 미생물을 이용한 생산 방식은 기존의 ‘닭벼슬 추출법’, ‘합성제 가교법’ 방식에 비해 히알루론산의 순도와 안전성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사용 목적에 따라 1백만 달톤의 저분자 히알루론산에서부터 6백만 달톤 이상의 초고분자 히알루론산까지 조절이 가능하다.

일동제약 측은 “해당 방식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전례를 찾기 어려운 진보적 유형”이라며 “특허 기술을 적용한 히알루론산을 자사의 점안액, 슬관절 주사제, 유착방지제 등에 사용하고 향후 필러, 화장품 등으로 활용 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