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내심 알려주는 몸짓 언어 5

남성들은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직설적으로 하는데 반해 여성들은 복잡하게 빙 돌려서 말하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의외로 여성들의 몸짓이나 태도는 솔직하다.

여성들이 하는 말을 이해하지 못할 때 여성의 ‘보디랭귀지(body Language)’ 즉 몸짓 언어를 잘 해석하면 괜한 오해를 피할 수 있다. 미국 남성전문 웹진 애스크맨닷컴 등이 이런 여성의 몸짓 언어 5가지를 소개했다.

남자의 주의를 끌고 싶은 여자=여자가 남자의 시선을 끌고 싶을 때는 일부러 방을 가로질러 가는 것처럼 단순하고 명확하게 행동이 변한다. 여자가 은근히 상대방 쪽으로 몸을 기울이며 눈을 자주 마주치려고 노력한다면 그 상대방에게 관심이 있다는 뜻이다.

여자는 남자가 하는 말이 재밌지 않더라도 끊임없이 미소 지으며 평소보다 더 많이 웃는다. 또 입술을 자주 깨물고 평소보다 활기찬 표정이 된다. 손가락에 낀 반지를 돌리거나 목걸이를 잡아당기는 등 평소보다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심장박동이 평소보다 빨라져 긴장을 풀고 싶어졌다는 뜻이다. 자기 머리카락을 가지고 놀거나 자신의 손바닥에 머리카락을 올려놓고 만지작거리기도 하는데 평소에 그런 버릇이 없다면 상대방을 그렇게 만지고 싶다는 무의식적인 신호다.

아무런 관심이 없는 여자=여자가 상대방에게 아무런 관심이 없을 때는 상대방 이야기를 듣는 척 할 뿐 주위를 두리번거리고 집중하지 않거나 거의 웃지 않는다. 또 상대방에게서 몸을 가능한 한 멀리 하며 자기 팔짱을 낀다.

자기 팔짱을 끼는 것은 몸과 마음이 모두 상대에게 닫혀 있음을 뜻한다. 여러 번 만나도 여자가 같은 반응이면 상대에게 관심이 없는 것이다. 지나치게 귀찮게 굴거나 억지로 다가가려 하면 역효과가 날 수 있다.

화가 난 여자=대부분 화가 났을 때는 쉽게 알 수 있는데 여자는 화 난 정도에 따라 보디랭귀지가 달라진다. 눈을 가늘게 뜨고 입을 꾹 다물고 있다면 여자의 기분이 저기압이라는 뜻이다. 이 때 동시에 머리를 한 쪽으로 약간 기울이며 주먹을 꽉 쥐거나 이를 꽉 깨물 수도 있다.

여자는 관심이 없을 때처럼 화날 때도 자기 팔짱을 낀다. 만약 허리에 손을 올리고 있다면 정말로 화났다는 표시다. 마음을 누그러뜨릴 시간을 주거나 다른 사람들이 여자의 화를 풀어주도록 유도하는 것이 좋다.

마음이 혼란스러운 여자=여자가 상대방의 의도를 이해하지 못하거나 상대방의 자기에 대한 감정을 확신하지 못할 때는 별다른 보디랭귀지를 하지 않거나 모순된 태도를 보인다. 어떤 행동을 해야 할지 혼란스럽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상대를 가만히 응시하다가 갑자기 고개를 돌리고 주위를 두리번거리기도 한다. 만약 여자가 상대에게 가까이 다가왔는데 상대가 몸을 뒤로 뺀다면 여자는 갑자기 태도를 바꿔 몸을 다시 뒤로 빼기도 한다.

여자가 모순된 태도를 보이며 상대의 마음을 확신하지 못할 때 지나치게 관심을 보이거나 갑자기 친근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옳지 않다. 일관된 태도로 여자가 당신을 편하게 생각할 시간을 줘야 한다.

여러 보디랭귀지를 섞어서 하는 여자=때때로 여자는 여러 몸짓 언어를 섞거나 말과 모순된 몸짓 언어로 애매한 태도를 보이기도 한다. 상대에게 관심이 있으면서도 일부러 비웃거나 바람을 피우기도 한다.

또 불쾌한 말을 내뱉으면서도 상대에게 관심 있을 때 하는 전형적인 행동을 하기도 한다. 이럴 땐 하나만 기억하면 된다. 여자의 보디랭귀지는 입으로 하는 말보다 솔직하다.

여자의 행동을 주의 깊게 관찰하고 그에 따라 대응하는 것이 좋다. 전문가들은 여자의 보디랭귀지는 이성의 관심을 끌기 위해 선천적으로 타고난 것”이라며 “남자도 눈에 띄고 싶으면 행동을 크게 하고 걸음을 성큼성큼 걷지 않는가”라고 말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